자녀 척추 건강 위해 걸음걸이 체크를

 

부모들 중에는 자신의 자녀가 또래 친구들보다 성장이 뒤처지고 있는 것은 아닌지 고민하는 경우가 많다. 장시간 학업에 시달릴 뿐만 아니라 스마트폰이나 컴퓨터 사용 시간이 많아진 탓에 체형 불균형을 호소하는 학생들이 급격히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런 생활습관뿐만 아니라 잘못된 걸음걸이도 척추 건강에 영향을 끼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자녀의 걸음걸이를 살펴보면 머리를 숙이고 걷는다든지, 뒤꿈치를 들고 까치발로 걷는다든지, 걷다가 자주 발목을 접질리는 경우도 볼 수 있다.

이는 걸음걸이가 잘못됐기 때문인데 오랫동안 걸을 때 쉽게 피로함을 느낄 수 있고, 발바닥과 발목, 무릎에 통증을 느끼거나 허리에 통증을 느낄 수 있다. 자녀가 통증을 호소하지만, 흔히 성장통으로 오인하고 무심코 지나치는 경우도 많다.

특히 두 발끝이 안쪽으로 향해져 걷는 ‘안짱걸음’은 그 정도가 심해지면 다리가 휘어져 O 다리(내반슬)가 될 수 있고, 외관상 문제와 함께 무릎 관절 체중을 분산시키지 못해 관절 부위의 근육과 인대에 부담을 주고, 통증을 유발할 수 있다.

보행 시 발끝이 바깥쪽으로 향하는 팔자걸음을 걷는 경우도 관절 변형을 불러와 다리 길이가 차이 나거나 체형이 틀어질 수 있다. 동탄시티병원 척추센터 임동환 원장은 “한참 성장기 아이들의 경우 걸음걸이가 잘못되면 뼈와 관절, 인대 등에 자극을 주게 돼 체형 밸런스를 무너뜨릴 수 있고 이는 키 성장 저해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임 원장은 “만약 자녀의 걷는 모습이 눈에 띄게 이상하거나, 똑바로 섰을 때 양어깨의 높이가 다른 경우 등의 모습이 관찰된다면 체형이 틀어지기 시작한 것으로 볼 수 있는데, 어릴 때 아주 미세한 틀어짐은 체형이 점점 비대해지면서 틀어진 정도를 더욱 악화시킬 수 있고, 척추 측만증과 척추디스크 질환도 초래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걸음걸이의 습관은 아이의 평생 체형과 키, 성장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가급적이면 조기에 발견해 치료하는 것이 좋다. 특히 척추 건강의 이상은 외관상 잘 보이지 않을 수 있어 부모의 세심한 관찰이 필요하다. 체형 검사를 위해서는 X레이 검사와 영상분석검사, 보행분석검사 등을 통해 몸 상태를 파악할 수 있다.

척추 측만증이 심할 경우 체형의 변화와 키 성장 저하 등에 영향을 주고 어깨, 목, 등 관절에도 변형을 가져올 수 있을 뿐 아니라 혈액 순환이 원활하지 못해 집중력과 기억력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 조기 진단 및 교정 치료가 중요하다.

또 척추 건강관리를 위해서는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습관을 지녀야 할 뿐만 아니라 규칙적인 운동도 함께 병행돼야 하는 만큼 부모들이 자녀의 신체 변화를 꼼꼼히 체크하고, 지속적인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