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경기 여성 성교통 등 완화 신약개발

폐경기 여성 절반 정도가 경험하는 외음부·질 위축, 성교통 등의 증상을 개선하는 신약이 개발됐다. 미국 펜실베니아에 위치한 몰벤 유한책임회사(LLC)의 내분비류마티즘 고문의사를 맡고 있는 진저 콘스탄틴 박사는 “TX-004HR이라고 불리는 신약은 저용량 질 에스트로겐 캡슐로, 아직 임상시험 중이지만 질건조증, 성교통 등을 완화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외음부·질 위축, 성교통, 질건조증 등은 미국 폐경기 여성 전체의 50% 가량인 3천2백만여 명이 경험한다. 이런 증상은 외음부 조직의 에스트로겐 감소와 관련있으며, 성교통과 배뇨뿐만 아니라 질 건조증과 소양증, 과민증 등을 일으킬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연구로 해당 증상을 호소하는 환자에게 새로운 치료 기회를 제공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전망했다. 기존에 질건조증 등에 쓰였던 약은 에스트로겐 크림으로, 3주 도포 후 1주는 중단해야 한다는 단점이 있었다. 그러나, 이번 실험을 통해서 개발된 TX-004HR는 저용량으로 10주 이상 투여가 가능하다는 점이 장점으로 부각됐다.

콘스탄틴 박사는 “해당 증상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단지 7% 가량의 여성만이 처방받아 치료를 하고 있다”며 “우리가 개발한 약은 에스트로겐을 낮은 농도로 오랫동안 투여할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고 말했다.

TX-004HR는 테라퓨틱스MD(TherapeuticsMD)사가 개발한 에스트로겐 화합물로, 17베타 에스라디올을 함유하고 있다. 연구팀은 무작위 이중맹검법으로 40~75세 사이의 764명 폐경여성을 대상으로 4, 10, 25ug 용량의 TX-004HR과 위약(가짜약)군으로 나눠 진행했다. 연구팀은 피실험자에게 세 가지 용량의 TX-004HR 캡슐이나 위약을 2주 동안 매일 투여했고, 이후 10주간 일주일에 두 번 씩 투여했다.

그 결과, TX-004HR을 투여한 환자에게 모든 용량에서 있어 질세포의 활성도와 산도가 위약보다 호전을 보였다. 2주, 6주, 8주, 12주에 걸쳐 관찰했을 때 질 표피층의 세포 활성도가 증가했으며, 폐경전의 세포상태로 돌아가는 비율이 높았다. 질의 산도 또한 폐경 전의 수치로 돌아왔다. 성교통, 질건조증 및 과민증도 개선됐다. 반면, TX-004HR의 큰 부작용은 보고되지 않았으며, 위약간 어떤 부작용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TX-004HR가 평균적으로 폐경 후의 정상수치 이상으로 혈중 에스트라디올 수치를 높이지는 않았기 때문이다.

이번 연구결과는 올해 상반기 미국식품의약국(FDA) 승인을 위해 테라퓨틱스MD의 지원을 받아 진행됐고, 최근 열린 미국 보스턴의 내분비학회 연례행사에서 발표됐다.

한아름 기자 har@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