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500’ 아성에 ‘오로나민C’ 거센 도전

 

우리는 맞수 / 광동제약 VS 동아오츠카

병문안을 가거나 지인에게 인사를 갈 때, 감사의 마음을 전할 때 약방의 감초처럼 빠지지 않고 많은 사람의 선택을 받는 제품이 ‘비타민음료’다. 최근에는 탄산음료와 에너지음료가 몸에 안 좋다는 연구 결과가 나오면서 상대적으로 더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국내 비타민음료 시장 규모는 4000억원 대로 추정된다. 매년 두 자릿수 이상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비타민음료는 정확하게 말해 비타민C 음료다. 여러 연구를 통해 밝혀진 비타민C의 효능은 다양하다. 대표적인 게 피로회복과 스트레스 해소, 항산화작용을 통한 항노화(안티에이징)다. 피부 탄력을 좌우하는 엘라스틴을 보호하고, 콜라겐을 형성하는 효과도 있고, 멜라닌 색소 형성도 일부 억제해 피부미용에 도움이 된다. 논란이 있지만, 항암효과와 면역력 증강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들도 있다.

비타민은 생명유지에 꼭 필요한 물질이다. 하지만 체내에서 합성되지 않고, 부족해지기 쉬워 지속적으로 보충해줘야 한다. 수용성 물질인 비타민C는 우리 몸에 필요한 만큼만 흡수되고, 나머지는 배설되기 때문에 매일 꾸준히 섭취해야 한다. 보통 비타민C 500mg을 과일로 섭취하려면 레몬은 7개, 사과는 35개, 귤은 9개나 먹어야 한다. 일일 권장량은 100mg 정도다.

그 동안 정제나 과립 형태로 비타민C를 섭취하다 비타민음료가 출시되면서 비타민C를 쉽게 섭취할 수 있게 됐다. 현재 출시된 비타민음료는 광동제약의 ‘비타500’이 주도권을 잡고 있는 가운데 동아오츠카의 ‘오로나민C’가 빠르게 세를 넓히는 양상이다. 모두 다 같은 비타민음료인 것 같지만, 각 사의 제품마다 함량도, 특징도 달라 알고 마시는 재미가 있다.

국내 비타민음료 시장의 리딩 제품은 광동제약의 비타500이다. 지난 2001년 국내에 처음 소개된 이래 판매율 1위를 놓치지 않고 있다. 비타민음료하면 이 제품이 떠오를 만큼 브랜드 인지도 역시 높다. 비타민C 500mg을 함유한 비타500은 비타민B2, 히알루론산 등이 들어 있는 게 특징이다.

히알루론산은 천연 생체 고분자물질로 피부 진피층에 분포해 있다. 수분을 끌어당기고 저장해 수분 증발을 막고 피부가 항상 물기를 머금을 수 있도록 돕는다. 비타500은 피로회복 뿐 아니라 피부에도 좋은 팔방미인으로 시장에 자리매김했다. 식음료 분야로 사업을 다각화한 광동제약은 지난해 3분기 매출 1447억원 중 308억원을 비타500 판매로 거둬들였다.

비타500의 견고한 아성에 도전장을 던진 제품이 동아오츠카의 오로나민C이다. 국내 소개된 지는 올해로 2년째지만, 지난 1965년부터 일본에서 절찬리에 판매되고 있는 비타민음료다. 지난해 매출은 당초 목표했던 100억원을 넘어서 110억원을 기록하며 동아오츠카의 효자상품으로 떠올랐다.

오로나민C는 비타민C와 비타민 B2, B3, B6, 필수아미노산 3종류를 100ml들이 한 병에 담았다. 탄산 성분도 있어 마실 때마다 청량감과 상쾌함도 느낄 수 있다. 다만 카페인 성분이 들어있기 때문에 카페인에 예민한 사람은 주의할 필요가 있다. 오로나민C 1병(100ml)에 든 카페인 함유량은 14mg으로, 카페인 1일 섭취 권고량(성인 400mg 이하, 임산부 300mg 이하, 어린이와 청소년은 체중 1kg 당 2.5mg 이하)에 크게 못 미쳐 비교적 안심하고 마실 수 있다.

한아름 기자 har@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