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 관절염에 좋은 운동… 걷기가 최고

 

관절이란 뼈와 뼈가 만나는 부위이다. 관절은 뼈와 뼈 사이가 부드럽게 운동할 수 있도록 연골, 관절낭, 활막, 인대, 힘줄, 근육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움직임에 따라 발생하는 충격을 흡수하는 역할을 한다.

관절염은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관절에 염증이 생긴 것으로 이로 인해 나타나는 대표적인 증상은 관절의 통증이다. 그러나 관절에 통증이 있다고 해서 모두 관절염이라고 할 수는 없으며, 붓거나 열감이 동반되어야 관절염이라고 할 수 있다.

그렇다면 관절염이 있을 때는 어떤 운동을 하는 게 좋을까. 격렬한 운동을 피하 돼 가볍게 걷는 운동을 하면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무릎 관절염으로 고생하는 사람들도 꾸준히 걷기를 하면 2년 후 훨씬 상태가 호전된다는 것이다.

미국 보스턴대학 연구팀은 ‘관절염 치료와 연구(Arthritis Care & Research)’ 저널에 발표한 논문에서 이 같이 주장하고 무릎 관절염을 앓고 있는 환자들은 만보기를 지니고 걸음걸이를 계산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무릎 관절염을 앓고 있거나 무릎이 좋지 않아질 위험에 처해있는 남녀 1800명을 대상으로 실험을 실시했다. 실험 참가자들의 나이는 50~79세 사이이고, 일주일간 만보기를 차고 매일 걸음걸이를 계산하도록 했다.

연구팀은 그들의 걸음걸이 스피드도 체크했고 2년 후 걸음걸이 속도를 체크하기 위해 워킹 테스트를 실시하고 설문조사도 했다. 그 결과, 하루 3000보 이상(약 2.4㎞)을 걸은 사람들 중 관절염이 악화된 경우는 거의 찾아볼 수 없었다. 또 하루 6000보 이상 걸은 사람들은 무릎 관절염에 큰 도움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전반적으로 많이 걸은 사람들일수록 2년 후 무릎 관절의 상태가 더욱 호전된 것으로 나타났다. 1000보를 걸을 때마다 관절을 원활하게 해 기동성이 줄어들 가능성을 5분의 1가량 축소시킨다고 연구팀은 전했다.

연구팀의 다니엘 화이트 박사는 “굳이 체육관에 가지 않아도 된다. 회사에 출퇴근하면서 혹은 집안일이나 정원 일을 하면서 걷는 걸음이 중요하다”면서 “무릎 관절염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은 하루 3000보 이상 걸을 것을 권장한다”고 말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