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상풍 접종, 성인 10년마다 할 필요 없어

 

파상풍·디프테리아 백신 예방접종과 관련, 성인은 10년마다 접종하는 것이 권고됐으나, 30년마다 맞아도 예방효과가 유지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오레곤 보건과학대 마크 슬리프카 교수는 “지금까지 10년 주기로 파상풍·디프테리아 예방접종을 받도록 권고됐으나 이를 증명할 데이터가 부족한 상황이었다”며 “이번 연구 결과로 의료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성인 500명을 대상으로 면역력·기타 질환 등을 검사했다. 소아일 때 표준 5회의 접종을 모두 받은 실험 참가자들은 성인이 되어서 적어도 30년간은 추가 예방접종 없이도 파상풍과 디프테리아에 대한 면역력이 유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슬리프카 교수는 “성인 예방접종을 단순화해 30세 때와 60세에만 추가접종을 맞는 게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30세, 60세에 예방접종을 받으면 예방효과가 더욱 좋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대부분이 자신의 예방접종시기를 정확히 기억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슬리프카 교수는 “많은 사람들이 자신이 8년 전에 파상풍 주사를 맞았는지, 11년 전에 맞았는지 기억하지 않는다”며 “만약에 우리가 간단히 연령에 맞춘 예방 접종 스케줄을 적용한다면, 사람들은 30세와 60세에 파상풍 예방접종을 맞으면 된다고 쉽게 기억할 수 있다” 고 말했다.

연구팀은 또한 10년 주기에서 30년 주기로 접종간격을 늘리는 것이 매년 2억8천만달러 가량의 의료비용을 절약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와 관련, 세계보건기구(WHO)는 남성의 경우 군복무기간동안 한번, 여성은 첫 임신때 한번만 추가접종을 맞도록 권고하고 있다. 영국과 다른 몇몇 국가들은 추가접종을 권고하지 않는다.

파상풍과 디프테리아는 박테리아에 의한 감염병이다. 파상풍을 일으키는 박테리아는 자상이나 긁히는 등의 상처를 통해서 체내에 들어온다. 디프테리아는 기침이나 재체기를 통한 비말 전파로 사람에서 사람으로 전파된다. 두 감염질환 모두 미국에서는 드물지만 심각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다. 이번 연구 결과는최근 임상감염질환(Clinical Infectious Diseases) 저널에 게재됐다.

한아름 기자 har@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