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속 흡연 장면 꼭 흐리게 처리하는 이유

 

TV에서 방영되는 영화를 보면 흡연 장면은 흐리게 모자이크 처리한다. 흡연 장면이 들어가야 영화의 맛을 살리는 경우에도 예외 없이 흡연 장면은 잘 안보이게 편집을 한다. 담배를 안 피우는 사람 입장에서도 꼭 저렇게 해야 할까 하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시청자의 건강을 위해 흡연 장면을 흐리게 하는 것이 필요한 이유가 있다. 영화 속 스타가 담배에 불을 붙이는 장면을 보면 흡연자는 ‘나도 담배를 피우고 싶다’라는 생각에 앞서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담배에 불을 붙이는 행동을 하게 된다는 연구결과가 있기 때문이다.

미국 다트머스대학교 연구팀은 흡연자와 비흡연자 각각 17명에게 흡연 장면이 수차례 나오는 ‘매치스틱 멘(Matchstick Men)’이라는 영화를 보여주고 기능성 자기공명영상(fMRI)으로 뇌 활동을 관찰했다.

그 결과, 흡연 장면을 봤을 때 흡연자의 뇌는 단순히 담배를 피우고 싶다는 흡연 욕구만 올라간 것이 아니라 담배를 피우는 행동을 일으키는 앞쪽 두정간구와 하전두회라는 뇌 영역의 활동이 활발해졌다. 두정간구는 외부 환경에 따른 시각적 효과를 몸에 전달해서 반응하게 하는 역할을 담당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하전두회 또한 행동 결정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연구팀의 딜런 와그너 박사는 “이번 연구결과는 흡연 장면을 보면 담배를 피우고자 하는 욕구가 증가한다는 것을 과학적으로 증명했고 나아가 영화에서의 흡연 장면이 흡연자의 뇌를 자극해 흡연자의 손이 담배에 향하게 만든다”며 “이를 막기 위해서는 상황을 제대로 인식하는 것이 가장 먼저 이루어 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런 내용은 미국 폭스뉴스 등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