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병의 근원 고혈압, ‘눈 중풍’도 조심을

 

성인 기준 수축기 혈압이 140㎜HG 이상이거나 이완기 혈압 90㎜HG 이상인 경우를 고혈압으로 분류한다. 이런 고혈압은 만병의 근원으로 심근경색, 뇌졸중 등 치명적인 합병증을 불러 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사람의 몸은 혈관을 통해 각 기관에 산소와 영양소를 공급한다. 하지만 고혈압이 발생하면 혈관이 막히거나 파열돼 신체 각 기관에 나쁜 영향이 미친다. 눈과 관련해서는 ‘눈의 중풍’이라 불리는 망막혈관폐쇄증이 발생하기 쉽다.

이 질병은 망막의 혈관이 원활하게 작용하지 못해 시력장애는 물론 실명에 이르게 되는 위험한 고혈압 합병증이다. 망막혈관폐쇄증은 치명적인 안질환이지만 초기 자각증상이 거의 없어 치료시기를 놓치기 쉽다.

게다가 이미 시력의 이상을 느꼈을 때는 이미 심각한 수준으로 진행된 경우가 많아 주의가 필요하다. 망막혈관폐쇄증은 일반적으로 통증 없이 갑작스럽게 시력 장애가 나타난다.

또한 경우에 따라 안구를 채우고 있는 유리체(초자체)에 출혈이 동반돼 눈앞에 검은 물체가 떠다니는 것처럼 보이는 비문증(날파리증)을 호소하기도 한다. 망막혈관폐쇄증은 고혈압, 고지혈증, 동맥경화 등으로 평소 혈압이 높은 사람은 주기적인 검진을 통해 조기 예방에 힘쓰는 것이 좋다.

증상이 나타난 후에는 지체 없이 전문의에게 검진을 받고 막힌 혈관을 뚫어 혈류를 재개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김정섭 원장은 “고혈압 환자는 망막혈관폐쇄증 외에도 실명을 유발하는 망막질환인 당뇨망막병증, 황반변성, 녹내장의 발병률도 함께 증가하므로 이와 관련된 주기적인 검진이 필요하다”며 “망막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녹황색 채소와 등 푸른 생선 및 눈 영양제를 꾸준히 복용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