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귀난치성 ‘크론병’, 절반은 2030

희귀난치병인 크론병 환자의 절반은 20~30대 젊은층인 것으로 조사됐다. 크론병은 식도와 위, 소장, 대장, 항문에 이르기까지 위장관의 어느 부위에서든 나타날 수 있는 만성 염증성 장질환이다. 크론병으로 진료를 받는 환자에게는 본인부담금을 10%만 부담하는 산정 특례가 적용된다.

6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해 크론병 진료인원의 절반은 20~30대이며, 20대가 29.3%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어 30대 21.4%, 10대 14.5%의 순이었다. 지난해를 기준으로 국내 크론병 환자는 1만8천여명에 이른다. 총진료비 규모는 474억원이다. 최근 5년간 환자 수는 연평균 7.1%, 진료비는 연평균 19.4%나 늘었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이 여성보다 배 이상 많았다. 진료인원 3명 중 1명 이상은 젊은 20~30대 남성이었다. 크론병은 모든 연령층에서 생길 수 있지만, 주로 15~35세에 진단될 때가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생활환경의 서구화와 유전적 요인이 원인으로 추정되고 있다.

크론병으로 사망하는 환자는 매우 드물다. 그러나 완치가 어렵고, 이환과 합병증으로 인해 환자가 매우 큰 고통을 겪을 수 있다. 복통과 설사, 식욕부진, 체중감소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농양과 누공, 장 폐쇄와 장협착, 치루 등 항문질환이 생길 수 있어 대수롭지 않게 여기다 치료시기를 놓칠 수 있다.

크론병을 한 번에 진단하기는 어렵다. 정확하게 진단하려면 신체검사와 혈액검사, 대변 내 세균배양검사, 내시경 검사, 장 투시 검사, CT, MRI 등 여러 검사를 거칠 필요가 있다. 완치하기 어렵지만, 스테로이드와 면역억제제, 생물학적 제제 등의 약물치료, 절제와 문합술, 협착 성형술, 장루술 등 수술을 통해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다.

심사평가원 이종철 진료심사평가위원장은 “크론병은 희귀난치 질환 중 많이 알려진 질병이지만 증상이 보통의 장 질환들과 비슷해 대수롭지 않게 여겨 치료가 늦어질 수 있으므로 복통, 설사 등의 증상이 장기간 이어지거나 관절, 피부, 눈 등에 이상이 동반되면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