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팜, 대장암 신약 독자 개발 나선다

동아쏘시오홀딩스의 원료의약품 전문 계열사인 에스티팜이 대장암 신약을 독자 개발한다. 에스티팜은 한국화학연구원과 대장암 신약 후보물질에 대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에스티팜은 연구원이 가지고 있던 대장암 신약 후보물질의 특허지분과 그 동안의 연구결과를 모두 이전 받아 독자 개발에 나선다. 에스티팜은 연구원 허정녕 박사팀과 지난 2014년부터 2년간 공동연구를 진행해 대장암 신약 후보물질인 ‘STP06-1002’를 도출했으며, 각 2건씩 국내외 특허를 공동 출원한 바 있다.

이 신약 후보물질은 암세포 증식을 일으키는 신호전달 과정에 개입하는 텐키라제 효소를 저해한다. 지난 2009년 세계적 학술지인 ‘네이처’에 소개됐지만, 아직 텐키라제 저해제로 임상시험에 진입한 신약 후보물질은 없는 상황이다.

에스티팜의 대장암 신약 후보물질은 다국적 제약사인 머크가 개발한 얼비툭스 주사제(세툭시맙 성분)에 치료 반응을 보이지 않는 대장암유발유전자(KRAS) 돌연변이 환자를 대상으로 하고 있다. 대장암 동물 시험 모델에서 우수한 암세포 성장억제 효과를 보였다. 에스티팜측은 “텐키라제 효소에 대한 선택성이 높아 안전성도 우수할 것”으로 예측했다.

대장암치료제 시장은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스페인, 이탈리아, 일본 등 선진국에서만 25억달러 규모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된다. 2012년을 기준으로 했을 때 국내 대장암 환자는 인구 10만 명당 77명으로, 50명인 미국, 65명인 일본 등 선진국보다 발생률이 높고, 향후 환자 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에스티팜의 대장암 신약 후보물질은 최소한의 내부핵심역량을 중심으로 다양한 외부 전문기관을 적극 활용하는 연구개발 기법인 ‘버추얼(virtual) R&D’를 통해 도출됐다. 에스티팜 연구소장인 김경진 전무는 “혁신신약(first-in-class)의 세계 진출을 목표로 STP06-1002에 대한 전임상을 진행 중”이라며 “신속하고도 효율적인 해외임상을 통해 후보물질의 상품화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과 STP06-1002에 대한 연구개발 협약을 체결한 에스티팜은 사업단의 지원을 받아 시료생산을 위한 공정개발과 생산된 시료의 제제연구, 약물동력학 및 약력학 시험을 통한 유효성과 안전성 평가를 진행하고 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