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기 이어 수두, 유행성이하선염 주의보

 

3월 신학기를 맞아 감기-인플루엔자, 수두, 유행성이하선염 주의보가 내려졌다.

질병관리본부는 개학 무렵인 3월부터 감기-인플루엔자, 유행성이하선염, 수두 등 호흡기감염병과 집단급식과 연관된 설사 등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이 학교 내 감염을 통해 증가하므로 개인 위생과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3일 밝혔다.

수두와 유행성이하선염은 예방접종으로 예방이 가능하므로 아직까지 권장접종을 하지 않은 경우 접종을 서두를 필요가 있다고 했다. 수두는 ‘수두 백신’으로 1회, 유행성이하선염은 ‘MMR 백신’으로 2회 접종한다.

특히 학생들은 인플루엔자 감염 시 학교 내 감염 확산이 빠르며, 가족감염 등 지역사회 인플루엔자 전파의 매개체가 될 수 있다. 현재 민간의료기관 보유 인플루엔자 백신은 충분하므로 희망자는 본인부담으로 접종이 가능하다.

수두는 연중 5-6월, 12-1월에 자주 생기며 3-6세 연령대에서 발생률이 높다. 초봄 개학에 따른 집단생활로 유치원 및 초등학교 저학년에서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수두는 말하거나 재채기할 때 나오는 비말, 피부병변과 접촉해 감염되며 어린이에게 감염력이 높기 때문에 집단발병 방지를 위해 환자는 수포 발생 후 딱지가 앉을 때까지 가정에서 안정을 취해야 한다.

수두 예방을 위해서는 손씻기,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을 지키고 수두를 앓은 적이 없거나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어린이는 예방접종을 받아야 한다.

유행성이하선염(볼거리)은 4-7월, 11-12월에 발생률이 높으며 주로 13-18세에서 발병하고 있다. 유행성이하선염은 접촉이나 호흡기 비말 등을 통해 감염된다. 유행성이하선염 예방 역시 개인위생과 예방접종이 중요하다. 유행성이하선염에 걸린 경우에는 전파방지를 위해 이하선염 발현 후 5일까지 가정이나 병원에서 치료해야 한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