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 왕따,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유발

 

미국 내 병원 응급실에 실려 오는 10대 환자 절반이 폭력이나 사이버 왕따의 피해자이며 이중 25%가량이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 증상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해즈브로 어린이병원 연구팀이 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은 350명의 10대들을 대상으로 연구를 한 결과, 46.5%가 다른 10대들로부터 폭력을 당했으며 47%는 사이버 왕따를 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중 25%정도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증상이 있으며 14%에서 우울증이 발생했으며 11%는 자살 충동을 느꼈던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10대 때의 사이버 왕따나 폭력이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와 연관성이 있다는 것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연구팀의 메간 래니 박사는 “10대 때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가 발생하면 신체 건강이 나빠지는 것은 물론 학업도 포기하는 경우가 생기는 등 장기간에 걸쳐 기능 손상이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치료할 적절한 방법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진단이나 치료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경우가 많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종합병원 정신의학(General Hospital Psychiatry)’ 저널에 실렸으며 미국 의학뉴스 웹진 헬스데이가 보도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