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형간염 집단감염 사태… 항체양성 3백여명

C형간염이 집단 발생한 강원도 원주의 한양정형외과의원에서 과거 C형간염에 걸렸거나 현재 감염 중인 것으로 확인된 사람이 217명에 이르는 것으로 보건당국의 역학조사를 통해 나타났다. 특히 자가혈시술(PRP)을 받은 그룹에서 높은 C형간염 항체양성율을 보였다.

질병관리본부와 강원도 원주시는 지난 2006년 이후 한양정형외과의원에서 주사나 시술을 받은 환자 15,443명을 대상으로 C형간염 등 혈액매개감염병 확인검사를 지난 24일까지 실시한 결과, 검사가 끝난 1545명 중 217명이 C형간염 항체양성자로 확인됐다고 26일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C형간염 항체양성자 217명 중 95명은 유전자 양성으로 현재 C형간염에 감염된 상태다. 항체양성을 보인 나머지 122명의 상태는 C형간염에 감염된 흔적이 남아 있거나 현재 감염 중이라는 것을 뜻한다.

검사에서 PRP시술을 받은 721명 중 199명이 C형간염항체에 양성을 보였다. 지난 2006년 이후 이 의원에서 PRP시술을 받은 사람은 1389명에 이른다. PRP시술은 환자의 혈액에서 추출한 혈소판을 환자에게 재주사하는 시술이다.

질병관리본부는 “PRP시술 그룹에서 높은 C형간염 항체양성율을 보여 PRP시술을 받은 환자를 우선적으로 조사해나갈 계획”이라며 “B형간염 감염여부 조사에서는 1545명 중 18명이 B형간염 표면항원 양성으로 확인돼 전국 B형간염 유병율인 2.8%보다 높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주사기를 재사용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돼 보건당국이 조사에 들어간 충북 제천의 양의원에 대해서는 지난 해 이곳에서 근육주사를 받은 환자 3996명을 대상으로 혈액매개감염병 검사가 실시되고 있다. 지난 24일까지 검사가 끝난 750명 중 1명이 C형간염에 감염된 흔적이 남아있어 유전자 검사를 받고 있으며, 11명이 B형간염 항원양성으로 확인됐다.

서울에서 C형간염이 집단 발생한 다나의원은 중간조사 결과, 97명이 항체양성자로 확인됐다. 보건당국은 지난 2008년 5월 이후 내원자 2266명 중 지난 1일 현재 1672명에 대한 C형간염 검사를 완료했다. 항체양성자 97명 중 현재 감염 중으로 치료가 필요한 유전자양성자는 63명이며, 이 중 51명이 유전자1a형이다. 유전자1a형 감염자들은 모두 수액치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B형간염 표면항원에 양성을 보인 사람은 44명이었다.

현재 보건당국은 발생규모와 감염경로 파악을 위해 관련자 면담과 사례 조사 분석, 내원자에 대한 C형간염 등 혈액매개감염병 검사 등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한양정형외과의원과 양의원에서 주사나 시술을 받은 적 있다면 보건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도록 지속적으로 안내할 예정이다.

서울 다나의원 집단 C형간염 사태 이후 보건복지부는 의료기관의 1회용 주사기 재사용을 근절하기 위한 대책을 세우고 있다. 다음 달 말까지 의심기관에 대한 일제 공익신고를 받아 조사를 진행하며, 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조사반을 구성해 주사기 재사용 의심기관을 발굴해 오는 5월까지 현장조사를 추진한다. 이와 더불어 1회용품 재사용으로 중대한 위해가 발생하면 의료인의 면허를 취소시키는 내용을 골자로 한 의료법 개정안이 현재 국회 상임위원회를 통과해 법제사법위원회에 계류돼 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