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 크게 벌리면 ‘딱, 딱’ 소리…. 악관절 장애?

 

하품할 때 턱에서 소리가 나는 경우가 있다. 하품뿐만 아니라 입을 크게 벌리거나 다물 때, 딱딱거리는 소리와 함께 턱 통증이 느껴진다거나 어딘가 모르게 얼굴이 비대칭인 것처럼 느껴진다면 턱관절 장애를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턱관절 장애란 머리뼈와 턱뼈를 잇고 있는 귀밑 턱관절에서 발생하는 모든 질환을 일컫는다. 외상 및 부정교합이나 이갈이 습관, 한쪽으로만 씹는 습관, 턱을 괴고 질긴 음식을 섭취하는 습관이 원인이 될 수 있다.

이와 함께 스트레스, 불안, 긴장감으로 인해 이를 꽉 깨무는 등의 무의식적인 행위가 문제가 되어 나타날 수 있다. 하품할 때 소리가 나는 것은 턱뼈인 하악골에 위치한 디스크가 정상적인 위치에서 벗어나 입을 벌리고 다무는 동작이 원활하지 않기 때문으로 볼 수 있다.

이 경우 소리와 함께 턱의 뻐근함, 통증 등이 병행되는 경우가 보통이지만,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방치하기 쉽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서 상태가 심각해지면 얼굴의 중심선과 턱의 위치가 틀어져 안면비대칭의 유발은 물론, 신경에도 영향을 끼치면서 목통증과 이명, 만성적인 두통 등이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이러한 증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턱관절 장애를 유발하는 자세 및 생활습관을 우선적으로 교정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또 이미 상당 부분 진행되어 안면비대칭이 나타난 경우라면 보다 전문적인 방법을 통해 교정치료계획을 세우는 것이 필요하다.

부산 뽀빠이정형외과의원 이철원 원장은 “신경밀집지역으로서 턱관절의 움직임은 척추전반의 신경계 및 목뼈의 움직임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어 목과 머리, 신체 전반으로 만성적인 통증을 유발할 수 있으며 나아가서는 안면비대칭, 전신의 체형 불균형을 일으킬 수 있다”며 “교정을 위해서는 습관 개선은 물론 목뼈를 포함한 척추, 골반 등 신체 전반의 구조적인 균형을 맞추는 방향으로 체형교정을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