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1시간 이상 핸드폰 쓰는 남자 불임 위험

 

최근 결혼 연령이 늦어지면서 임신이 어려운 난임이나 불임으로 고통 받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난임은 여성만의 책임이 아니다. 남성도 평소 술 담배를 절제하는 등 몸 관리를 해야 배우자의 빠른 임신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남성들의 잦은 핸드폰 사용이 난임이나 불임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받고 있다.

이스라엘 하이파 테크니온 대학교 마타 던필드 교수 연구팀은 “하루에 한 시간 이상 핸드폰을 이용해 통화하는 남성은 그렇지 않은 남성에 비해 정자의 질이 2배 이상 나빴다. 핸드폰이 정자의 질 저하를 일으키는 원인 중의 하나일 수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연구팀은 1년 동안 불임클리닉을 방문한 106명의 남성들을 대상으로 핸드폰 사용 빈도수·생활 패턴·정자 수·정자 활동성 등을 조사했다. 그 결과, 하루에 핸드폰 통화를 한 시간 이상 하는 사람은 한 시간 미만으로 통화하는 사람보다 정자의 질이 2배 나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사타구니에서 약 50cm 떨어진 곳에 핸드폰을 둬도 정자의 질이 약 47%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던필드 교수는 “바지 주머니에 핸드폰을 넣고 다니거나 핸드폰을 가까이 두고 자는 것도 정자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핸드폰에서 나오는 전자기파(RF-EMR)가 정자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던필드 교수는 “핸드폰에서 나오는 전자기파와 열이 정자의 운동능력과 생식기능을 저하시키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영국 엑스터 대학교 연구팀도 주머니 속에 넣고 다니는 핸드폰이 정자의 질을 악화시켜 난임·불임을 일으킨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건강한 남성의 정액을 채취해 핸드폰 전자기파에 노출시켰더니 노출시키지 않은 것보다 정자의 운동능력이 평균 8% 떨어졌다.

이 연구 결과에 대해 영국 런던 세인트 조지 병원 게디스 그루디진스카스 교수 역시 같은 입장을 보였다. 그는 “자녀 출산 계획이 있는 남성은 핸드폰 사용에 유의해야 할 것”이라며 “핸드폰을 충전하는 동안이라도 전원을 끄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이번 이스라엘 연구팀의 조사 결과는 생식 생의학 저널인 ‘Reproductive Biomedicine’에 발표됐으며 23일 영국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한아름 기자 har@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