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롭다’ 느끼는 노인, 치매 잘 걸린다

 

결혼 유무와 상관없어

외로움이 치매도 일으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했건 안 했건 간에 관계없이 외로움을 느끼는 감정 자체가 치매를 초래한다는 것이다.

이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아킨 정신건강센터가 65~86세의 노인 22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결과다. 연구 대상자들은 조사를 시작할 시점에는 치매에 걸리지 않은 상태였다.

이 중 약 20%인 433명이 외로움을 호소했는데 이들이 치매에 걸린 비율은 외로움을 느끼지 않은 이들보다 1.64배나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외로움을 느낀다고 응답한 사람 중에서는 조사 시점으로부터 3년 후 13.4%가 치매에 걸린 데 비해 외로움을 느끼지 않은 사람들 중에서는 5.7%만이 치매에 걸렸다.

이런 결과는 결혼 여부를 감안했을 때에도 마찬가지로 나타났다. 인지장애라고도 불리는 치매는 정상적으로 활동하던 사람이 다양한 원인에 의해 뇌의 인지 기능이 손상되면서 일상생활에 장애를 겪는 증상을 말한다.

인지 기능이란 기억력, 언어 능력, 시공간 파악 능력, 판단력, 추상적 사고력 등 다양한 지적 능력을 가리키는 말이다. 치매를 일으키는 원인으로는 알츠하이머병이 약 50%, 뇌혈관 질환(혈관성 치매)이 20~30%, 알츠하이머병을 제외한 퇴행성 질환이 10% 정도를 차지한다. 이런 내용은 마이헬스뉴스데일리 등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