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이후 뇌출혈, 30대 이하의 34배

고희를 넘어 뇌출혈이 생기는 빈도는 30대 이하보다 무려 30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14일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지난 2014년 뇌출혈 진료환자는 8만3511명으로 최근 5년간 연평균 2%씩 증가했다. 2010년에는 7만7027명이었다.

특히 인구 10만명당 뇌출혈 발생빈도는 나이 들수록 증가세를 띠었다. 70대 이상에서 689명으로 20명인 30대 이하보다 34.4배나 높았다. 전체 진료인원의 82%는 50대 이상이었다. 뇌출혈 진료비는 환자 증가세보다 가팔랐다. 2014년 전체 진료비는 4753억원으로, 2010년 3800억원에서 해마다 5.8%씩 늘었다.

뇌출혈은 원인과 출혈 위치에 따라 증상이 다양하다. 일반적인 고혈압성 뇌출혈은 의식저하, 마비, 언어장애 등을 보이나, 뇌동맥류 파열로 인한 뇌출혈이면 극심한 두통으로 나타난다. 무엇보다 한 번 뇌출혈이 생기면 대부분 후유증을 남기기 때문에 예방이 매우 중요하다. 위험인자인 고혈압과 당뇨, 흡연, 고지혈증, 음주, 심혈관질환 등에 대한 관리가 요구된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신경외과 양국희 교수는 “고혈압성 뇌출혈은 평소 혈압조절이 매우 중요한 예방책”이라며 “종양, 뇌동맥류, 혈관기형 등으로 인한 뇌출혈은 전조증상이 있을 때가 많으므로 몸에 이상신호가 오면 병원을 방문해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