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적인 3가지 수면자세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

수면자세는 잠자는 동안 무의식적으로 취하게 되는 동작이기 때문에 교정이 불가능하다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잠들기 전 바른 자세를 취하려고 노력하면 조금씩 자세를 고쳐 나갈 수 있다. 의도적으로 수면자세를 바로잡을 수 있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올바른 수면자세란 뭘까.

사실상 모든 사람에게 동일하게 적용되는 올바른 수면자세는 없다. 자신의 건강상태에 따라 저마다 적합한 자세를 취하면 된다. 미국 건강지 프리벤션에 따르면 대표적인 3가지 수면자세가 우리 몸에 미치는 영향 역시 제 각기 다르므로 자신의 몸 상태를 고려한 자세를 택해야 한다.

바닥에 등대고 누운 자세= 등을 바닥에 대고 시선이 천장으로 향하도록 반듯하게 누운 자세는 가장 기본적인 수면자세다. 전문가들이 권장하는 가장 올바른 자세이기도 하다. 이 같은 자세는 척추 부담을 덜어주는데 가장 효과적이기 때문이다. 위산역류를 비롯한 소화기능 장애가 생길 가능성도 낮추고, 미용에 신경 쓰는 사람에게도 좋다. 얼굴이 충분히 숨 쉴 수 있도록 만들어 피부트러블이 생기는 것을 막고, 주름이 지는 것도 예방한다.

하지만 코골이나 수면무호흡증이 있는 사람에게는 오히려 이 자세가 숙면을 방해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 똑바로 누우면 중력 때문에 혀가 뒤로 밀리면서 기도를 막아 정상적인 호흡을 방해하기 때문이다. 목 주변에 지방이 많은 사람이라면 이 같은 현상이 나타날 확률이 더욱 높아지므로 우선 체중감량을 통해 목의 부담을 줄여야 한다. 또 살이 빠질 때까진 똑바로 누워 자는 것보다 옆으로 누워 자는 것이 수면의 질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일 수도 있다.

배를 바닥에 댄 자세= 아기들을 바닥에 엎드려 재우듯 배를 바닥에 댄 상태로 자는 사람들도 있다. 아동발달전문가들에 따르면 아기는 엎드려 자는 자세가 성장에 중요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아기가 배를 바닥에 대고 누운 상태에서 꿈틀거리는 행동이 유아의 신경계 프로그램을 활성화하는 작용을 하기 때문이다.

어렸을 때 엎드려 잔 습관 때문에 성인이 돼서도 엎드려 자길 선호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 같은 자세가 건강에 별다른 문제를 일으키지 않는다면 이렇게 자도 무방하다. 하지만 얼굴을 베개에 파묻은 상태에서 다리를 쭉 펴고 양쪽 팔을 옆구리에 붙인 채 자는 것은 좋은 생각이 아니다. 허리뼈의 자연스러운 곡선을 망가뜨려 등이 굽는 원인이 될 수 있다. 단 코골이와 수면무흡증을 예방하는 데는 이 같은 자세가 도움이 될 수 있다.

옆으로 누운 자세= 옆으로 누워 자길 좋아하는 사람들도 많다. 사람은 엄마의 자궁 안에 있던 시절 몸을 동그랗게 말고 잤는데, 옆으로 누워 몸을 웅크린 자세가 바로 태아의 자세를 모방한 형태다. 인간에게는 자연스러운 수면자세라는 것이다. 이런 수면자세가 뇌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알츠하이머와 연관이 있는 플라크가 쌓이는 걸 예방한다는 이유다.

하지만 이 같은 자세는 팔 건강에 해로울 수 있다. 오랫동안 옆으로 누워있으면 아래쪽에 깔린 팔의 혈류 흐름과 신경 기능이 차단된다. 이로 인해 팔 감각이 사라지거나 저리면서 뒤척거리게 되고 이로 인해 숙면을 취하기도 어려워진다. 옆으로 누워 잘 땐 베개로 목을 충분히 바쳐 목에 부담이 가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점도 주의해야 한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