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식의약품에 웬 발기부전 치료제?

 

최근 3년간 불법 식의약품에 가장 많이 섞여 들어간 성분은 발기부전치료제 성분인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지난 2013~2015년까지 부정.불법 성분이 혼입된 것으로 추정돼 수사단계에서 분석 의뢰된 식의약품과 화장품 등 2105건의 시료를 검사한 결과, 전체 시료의 20%인 417건에서 부정.불법 성분이 검출됐다고 11일 밝혔다. 이 중 발기부전치료제 성분이 106건으로 가장 많았다.

식품 1624건 중에서는 269건의 부정.불법 성분이 검출됐다. 발기부전치료제 성분 74건에 이어, 비만치료제 17건, 당뇨병치료제 8건, 진통제 4건 등의 순으로 많았다. 가슴확대 효과가 있는 것처럼 과대 광고한 식품에서 식용불가 원료인 태국산 칡이 나오거나 호흡곤란, 근육경련 등 부작용을 유발하는 맹독성 성분인 아코니틴이 일부 제품에서 검출되기도 했다.

의료제품들은 대부분 허가받지 않은 불법제품들이었다. 모두 332건을 검사해 141건에서 부정.불법 성분이 나왔다. 역시 발기부전치료제 성분이 32건으로 가장 많았고, 비만치료제 30건, 스테로이드제 9건, 이뇨제 4건의 순이었다. 유효성분이 없는 쥐약 등도 검출됐다. 화장품은 135건을 검사해 1건에서 의약품으로 사용되는 스테로이드 성분이 나왔다.

식의약품에서 가장 많이 검출된 발기부전치료제 성분은 과거 비아그라의 주성분인 실데나필 유사성분이 주를 이뤘으나, 지난 2014년부터 시알리스의 주성분인 타다라필이 많이 검출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발기부전치료제 유사물질과 체중감량성분 등 신종 부정물질 규명 사례들을 국제학술지에 27건 게재했다”며 “진화하는 신종 범죄 수법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수사.분석 사례집’과 ‘불법 식의약품 라이브러리’를 발간한다”고 말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