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든 여자든 집안일-육아 전담, 건강 악영향

 

남자든 여자든 ‘여성스럽게’ 행동하면 건강에 해롭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생물학적인 성과 관계없이 집안일·육아를 전담하는 등 사회적인 여성의 성 역할을 수행하면 이차성 심장마비에 걸릴 위험을 증가시킨다는 것이다.

캐나다 맥길 대학교 연구팀은 사회에서의 성역할과 스트레스의 관계를 알아보기 위해 급성관동맥증후군으로 입원한 18~55세 사이의 환자 1000여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설문조사에 평상시 여가활동·습관·성격·일상·급여 등을 묻는 내용을 담고 참가자들의 대답을 ‘성 점수(Gender Index)’로 변환, 1~100점까지 점수를 매겼다.

점수가 낮을수록 ‘가계를 책임지는’, ‘무뚝뚝하고 듬직한’, ‘급여가 많은’ 등의 남성적인 캐릭터에 가깝게 설정했다. 점수가 높을수록 ‘육아와 집안일을 맡는’, ‘예민하고 순종적인’, ‘급여가 적은’ 등의 여성스러운 캐릭터에 근접하게 했다.

조사 결과, 점수가 높을수록 이차성 심장마비 등에 걸릴 위험이 증가했다. 오랜 시간 동안 정형화된 여성의 역할대로 행동하면 생물학적인 성별과 관계없이 심뇌혈관질환 발병률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연구팀의 루이스 파일로트 교수는 “해당 연구는 ‘집안일과 육아에 전담하는’ 전통적인 여성의 역할을 수행할 때 나타나는 불안·스트레스가 심혈관계에 미친다는 것을 시사한다”며 “특정 성별에 관계없이 너무 지나치게 정형화된 성역할 그대로 따라하면 건강에 해롭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미국 심장학학회 저널(Journal of the American College of Cardiology)에 실렸다.

한아름 기자 har@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