쥐는 힘 떨어질수록 노인 사망 위험 높다

 

악력은 몸 전체 근력을 반영

노인들은 손으로 물건을 쥐는 힘인 악력이 약해질수록 사망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네덜란드 레이던 대학교 노인학과 연구팀은 노인 555명을 대상으로 이들이 각각 85세, 89세일 때 쥐는 힘과 근력을 측정한 후 10년 후 이들의 건강 상태와 생존 여부를 조사했다. 그 결과, 측정기간 동안 쥐는 힘이 크게 줄어들거나, 악력이 가장 낮은 축에 속했던 노인들은 사망률이 현저히 높았고 각종 장애나 합병증 발생률도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의 캐롤라이나 링 교수는 “쥐는 힘은 몸 전체의 근력을 반영하는 척도이기 때문에 악력의 높낮이가 사망률과 직접 관계가 된다‘며 “악력이 떨어지면 사망률에 어떻게 얼마나 영향을 미치는지 추가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는 거동이 불편한 노인의 쥐는 힘을 측정해 노인들로 하여금 근력운동을 강화하고 수명을 연장할 계기를 마련했다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런 내용은 헬스데이뉴스 등이 보도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