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창원병원 새 병원장에 홍성화 교수

삼성전자의 스마트폰에 적용된 ‘통화 음질 최적화’ 기능을 개발한 홍성화 삼성서울병원 연구부원장이 성균관대 삼성창원병원 신임 병원장에 1일 임명됐다. 올해 58세인 홍 신임 병원장은 지난 1984년 서울의대를 졸업하고, 1994년부터 삼성서울병원 이비인후과에서 근무했다.

홍 신임 병원장은 임상시험센터장과 삼성서울병원 연구부원장, 삼성미래의학연구원장 등 요직을 주루 거치며 탁월한 추진력을 인정받았다. 이번 인사는 제3관 건립을 통해 사실상 새 병원으로 탈바꿈하는 삼성창원병원에 삼성서울병원 수준의 진료체계를 확립하고, 교육과 연구 분야를 활성화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홍 신임 병원장은 난청과 인공와우 분야의 권위자이다. 삼성전자와 함께 첨단 난청연구실을 삼성서울병원 내에 개설한 그는 개인별 환경에 따라 달라지는 난청의 체계적 분석 작업을 수행해 갤럭시 S3 모델부터 적용된 통화 음질 최적화 기능을 개발한 주인공이다. 이 기능은 휴대전화로 청력검사를 하고, 개인에 따라 상대적으로 잘 듣지 못하는 소리를 보강해 잘 들리게 해주는 신기술이다.

홍 신임 병원장은 지난 2014년에 글로벌 수준의 임상시험환경을 구축해 임상시험의 국가경쟁력을 강화한 공로를 인정받아 보건의료 기술진흥 유공자로 선정돼 대통령 표창을 받기도 했다. 또한 삼성전자와 삼성서울병원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청각 장애우를 위한 ‘인공와우수술 지원사업’을 운영해 지금까지 200명이 넘는 청각 장애 어린이들을 수술하고 치료하는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주도해왔다.

홍 신임 병원장은 “성균관대 의대 부속병원인 삼성창원병원이 지역에서 삼성서울병원 수준의 우수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연구와 교육 분야에서도 두각을 나타내 지역의료를 발전시키는 견인차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