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물 알레르기 원인 국내서 실마리 찾아

 

음식물 알레르기가 왜 생기는지 이해할 수 있는 중요한 실마리를 국내 연구진이 제시했다. 기초과학연구원 면역미생물공생연구단은 쥐 실험을 통해 음식물에 든 항원들이 소장 내 면역반응을 억제하는 데 큰 역할을 맡고 있다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29일 밝혔다.

연구단은 포스텍 생명공학연구센터에 국내 최초로 구축한 무균.무항원 생쥐 실험시설을 활용해 일반 생쥐와 무균 생쥐, 무항원 생쥐로 비교실험을 진행했다. 무균 환경에서 사육된 무균 생쥐는 장내 공생 세균이 없다. 무항원 생쥐는 장내 공생 세균이 없는데다 음식 유래 항원이 제거된 특수 사료로 사육됐다.

실험 결과, 음식 유래 항원에 노출되지 않은 무항원 생쥐의 소장에서는 면역억제세포가 다른 생쥐들보다 현저히 적었다. 새로운 특정 음식물 항원을 먹인 실험에서는 무항원 생쥐의 소장 점막에서 다른 생쥐들보다 높은 면역반응이 나타났다.

우리 몸의 면역시스템은 음식물을 외부물질로 인식한다. 대다수 사람들은 음식물 알레르기 등 심한 면역반응 없이 음식물을 소화하고 흡수하는데, 이는 우리 몸이 음식 유래 항원을 만나더라도 과도한 면역반응을 일으키지 않게 하는 기능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연구단은 “음식물 알레르기가 다양한 음식을 처음 먹기 시작하는 유아기에 많이 발생하고, 성장기를 거치면서 그 발생 빈도가 낮아지는 현상과 이번 연구결과가 밀접한 관련이 있다”며 “음식 유래 항원이 소장 점막 면역시스템의 면역 관용 반응을 유도해 면역시스템 발달에 기여한다는 것을 규명했다”고 설명했다.

연구단은 앞으로 무균, 무항원 생쥐들을 활용해 특정 음식들이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방식을 규명하고, 그 치료법을 제시하기 위한 후속 연구들을 진행할 예정이다. 포항공대 융합생명공학부 교수인 찰스 서 단장은 “이번 연구결과를 응용하면 음식물 알레르기를 비롯한 면역 과민질환에 대한 치료법 개발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세계적 학술지인 ‘사이언스’의 온라인판에 29일 실렸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