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도 마음 나름” 초보자가 꼭 지켜야 할 4

 

스트레칭만 하지 말고

운동을 열심히 해 더 건강해지겠다는 다짐은 새해에 꼭 할 일 목록 가운데 가장 먼저 올라오곤 한다. 하지만 운동으로 살도 빼고 건강해지겠다는 결심은 그리 오래 가지 못한다.

‘나는 왜 살을 빼려고 하는가’ 혹은 ‘살을 빼면 나의 무엇이 어떻게 달라지는가’ 같은 구체적인 계획 없이 무작정 살 빼고 건강해지겠다는 막연한 결심은 운동에 대한 끈기를 떨어뜨리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근력강화 운동이나 유산소 운동은 노력에 비해서 재미가 덜하고 운동 결과도 더디 나오는 편이라 포기하기 쉽다”며 “운동에 재미를 붙이고 즐겁게 할 나름의 분명한 동기를 찾아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캐나다 보건국 연구팀이 성인남녀 5167명을 대상으로 심리적인 요인과 활동적인 생활습관 사이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마음먹기에 따라 좋은 생활 습관도 만들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운동을 처음 시작하는 사람들은 유의해야 할 것이 적지 않다. 다음은 운동 초보자가 지켜야 할 사항 4가지다.

몸을 회사 경영하듯이 하라=살을 빼겠다고 결심했다면 기업가가 경영 전략을 세우는 것처럼 운동을 기획, 실행, 유지하는 전략을 세우라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기업의 경영 하듯이 내 몸을 경영하면 재미도 있고 운동을 지속적으로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운동 목표를 단계별로 나눠 치밀하게 세워야 한다. 자신의 신체 여건과 외부의 환경을 고려해 언제 어디서 어떤 운동을 어떻게 얼마나 할 것인지 계획을 짠다.

스트레칭이 준비운동의 전부가 아니다=운동을 시작하기 전에 실내 혹은 실외에서 충분한 준비운동으로 몸을 덥힌다. 그런데 준비운동을 한다 하면 스트레칭이나 체조만 하고 마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스트레칭은 준비운동의 일부로서 스트레칭 하나만으로는 부상 예방 효과가 적다.

전문가들은 “제자리 달리기를 3~5분 정도 해 이마에 땀이 한두 방울 맺히게 한 뒤 스트레칭으로 몸을 더 풀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준비운동은 심장이나 근육에 점차 자극을 줌으로써 혈액과 근육의 온도를 상승시키고 혈류를 빠르게 하며 운동능력을 향상시킨다는 얘기다.

무리하지 마라=의욕만 너무 앞세우면 안 된다. 운동을 하면 ‘인체에서 나오는 마약’이라는 엔도르핀, 도파민 같은 신경전달물질이 분비되고 기분이 좋아진다. 운동을 시작한 사람이 점점 더 운동에 빠져드는 이유다.

그러나 살을 뺀다면서 음식은 적게 먹고 운동을 지나치게 하면 자칫 ‘운동성 식욕감퇴’에 빠지기 쉽다. 일주일 내내 체력을 극한으로 모는 운동을 하면 빈혈, 불임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정리운동을 반드시 하라=운동을 마친 후 준비운동과 마찬가지로 가볍게 제자리 뛰기, 숨쉬기 운동을 한다. 심장 박동 수와 혈액순환 속도를 서서히 낮아지게 해야 하기 때문이다. 마무리 운동을 하지 않으면 혈액순환 속도가 갑자기 줄어들어 근육조직 내에 생긴 체액을 빨리 처리할 수 없어 근육통이 생길 수 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