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두뇌도 튼튼하게…뇌 건강식품 4

‘두뇌에 좋은 파워 푸드’의 저자로 의학박사이자 임상 전문가인 미국의 닐 바나드는 “불행하게도 인간의 두뇌회로는 허약하며 특히 잠을 잘 못 잔다거나 의약품 복용의 부작용, 영양소 부족으로 더욱 악화될 수 있다”며 “먹을거리가 뇌에도 영향을 미친다”고 말한다. 미국 포털 사이트 ‘야후닷컴’이 바나드 박사의 조언을 토대로 두뇌건강에 좋은 식품 5가지를 소개했다.

고구마=지구상에서 가장 오래 사는 것으로 알려진 일본 오키나와 사람들이 즐겨먹는 음식 중 하나가 고구마다. 오키나와 사람들은 늙어서도 정신건강이 매우 좋은 것으로 전해진다. 고구마의 베타카로틴 성분은 두뇌를 보호하는 산화방지제 기능을 한다.

‘알츠하이머 저널’에 게재된 연구논문에 따르면 베타카로틴 성분이 비타민C와 함께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중간 사이즈의 고구마 1개에는 14밀리그램의 베타카로틴이 들어있는데, 이는 하루 필요량의 2배에 해당하는 것이다.

블루베리=많은 종류의 베리류에는 산화방지제와 염증에 대항하는 화합물질을 함유하고 있다. 신시내티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블루베리는 특히 학습능력과 기억력을 향상시키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다른 연구에 의하면 블루베리를 섭취할 경우 인지능력의 저하를 평균 2년간 늦춰준 것으로 분석됐다.

아몬드=산화방어막의 필수 파트인 비타민E가 풍부하다. 네덜란드에서 55세 이상의 성인 5400명을 대상으로 10년 간 진행된 연구에 따르면 비타민E를 섭취할 경우 알츠하이머병 및 다른 형태의 치매에 걸릴 가능성을 25% 낮춰주는 것으로 돼 있다. 바나드는 “아몬드는 고칼로리 식품으로 아몬드 1개는 7칼로리를 함유하고 있다. 하루에 한줌이면 충분하다”고 말했다.

시금치=엽산을 함유해 두뇌기능을 강화시킬 수 있다. 네덜란드에서 3년간 50세에서 70세 사이의 성인을 상대로 진행된 연구에 따르면 엽산 첨가물을 섭취한 경우 기억력이 향상되고 사고력도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바나드는 “하루에 2~3번 시금치를 먹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엽산은 건강한 세포와 유전물질을 형성하는 데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