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 모두 근시라면 자녀 근시 발병률 7배

50년 전보다 어린이들의 근시율이 2배 늘어난 가운데 부모 모두가 근시인 경우, 자녀의 근시 발병률이 7배나 높았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영국 얼스터 대학교 연구진이 북아일랜드의 6~13세 어린이 및 청소년 1000명을 대상으로 근시 여부를 조사해 이를 1960년대의 근시율과 비교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미국 공공과학 도서관 온라인 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에 최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서 어린이들의 16.4%가 근시를 겪고 있었다. 이는 1960년 7.2%보다 2배 높은 수치다. 또한 부모 중 한쪽이 근시를 갖고 있으면 자녀 또한 근시가 될 가능성이 근시가 없는 부모의 자녀보다 3배 높았다. 부모 모두가 근시인 경우에는 자녀의 근시 발병률이 7배나 증가했다.

근시는 물체의 상이 망막 앞쪽에 맺히는 것으로 먼 거리에 있는 물체를 보는 것이 어렵다. 만 3세가 되면 안과검진을 통해 굴절 이상 여부를 확인해 이상이 있을 경우 적절한 안경으로 교정해 준다. 돗수에 맞지 않는 안경을 쓰거나 너무 어두운 곳에서 장시간 책 등을 보는 것은 피하는 것이 좋다.

연구를 이끈 캐스린 사운더스 교수는 “이번 결과는 최근 어린이들의 눈 건강이 크게 위협받고 있다는 사실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며 “부모들이 어린이 연령에 따른 시력 테스트 권고사항을 숙지하고 어떤 특정 위험 요인이 있는지 살필 필요가 있다”고 했다. 특히 “부모 중 한명이라도 근시가 있다면 자녀의 근시 검사를 미루지 말라”고 조언했다.

정은지 기자 jej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