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혼 시대… 고령 임신에 대한 오해와 진실

 

여성의 사회진출이 활발해지면서 만혼여성이 늘고, 출산 연령대도 높아졌다. 통계청 자료를 보면 만 35세 이상 고령산모는 10년 전보다 배 이상 늘어 산모 5명 중 1명꼴이다. WHO와 국제산부인과학회는 초산 여부와 상관없이 35세 이상 여성을 고령 임신부로 분류한다. 보통 이 나이의 여성은 산전관리에 주의해야 하지만, 무턱대고 불안해 할 필요는 없다. 이대목동병원의 도움말로 고령 임신에 대한 오해와 진실에 대해 알아보자.

자연 분만은 어렵다? = 무조건 힘든 것은 아니다. 고령 임신부의 자연 분만율이 30대 초반보다 다소 떨어지긴 하나, 실제 20~30대 자연분만 성공률은 비슷한 수준이다. 철저한 산전 검사와 합병증 관리를 통해 자연분만은 충분히 가능하다. 자연분만을 위해서는 골반과 태아의 크기가 적당해야 한다. 태아의 크기가 너무 커지지 않도록 식사를 조절하고, 꾸준히 운동해야 한다. 혈액순환을 촉진하는 요가나 스트레칭이 좋고, 호흡 훈련도 소홀히 하지 않아야 한다.

고령 남편은 상관없다? = 남성도 35세부터 정액의 양과 운동성이 점차 감소해 상태가 전보다 나빠진다. 아빠의 나이가 많아질수록 태아의 돌연변이에 이상이 생길 가능성은 늘어난다. 건강한 아이를 낳으려면 배우자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 임신을 계획한다면 남편도 정자가 형성되고 성숙하는 시간을 고려해 3개월 전부터 생활 습관을 교정해야 한다. 금연, 금주는 물론, 스트레스를 최대한 피하고, 비타민 등 영양분을 충분히 공급하는 것이 권장된다.

기형아 출산률이 높다? = 임산부가 고령일수록 다운증후군 등 기형아 출산률이 높아지는 것으로 보고되지만, 나이에 따른 상대적 위험의 증가이지 절대적 위험도가 높다는 것은 결코 아니다. 태아의 신경관 결손증을 예방하고, 기형아 발생 감소에 효과적인 엽산을 임신 3개월 전부터 최소 임신 12주까지 하루 400μg씩 복용할 것이 권장된다. 엽산은 녹색 채소나 양배추, 버섯, 콩, 호두 등에 풍부하다. 엽산제나 엽산 함량이 높은 영양제 복용도 방법이다.

양수 검사는 필수다? = 비싼 양수 검사를 꼭 받아야 하는지 궁금해 하는 산모가 적지 않다. 융모막이나 양수 검사는 다운증후군 등 염색체 질환을 99% 이상 진단할 수 있다. 최근에는 산모 혈액을 통한 기형아 검사가 비약적으로 발전해 40세 미만에서 기형아 검사가 이상으로 나왔을 때 선택적으로 받도록 권고되고 있다. 기형아 검사에서 다운증후군 양성으로 나와도 융모막이나 양수를 검사해보면 대부분 정상일 때가 많다.

임신 중독증 위험이 높다? = 임신 중독증이면 몸 전체의 부종과 고혈압, 단백뇨가 나타난다. 산모의 비만, 당뇨병, 유전적 요인 등이 영향을 미친다. 부종은 갑작스러운 체중 증가를 동반한다. 임신 중 체중 변화는 매일 확인해야 한다. 1주일에 1kg 이상 체중이 급격히 늘어나면 일단 주치의와 상의하는 것이 좋다. 임신중독증을 예방하려면 임신 전부터 철저히 건강관리를 한 뒤 임신을 시도하고, 임신 초기부터 철저한 산전관리로 임신중독증의 가능성을 예방해야 한다. 임신 초기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지 않도록 온 가족의 지지가 필요하다.

이대목동병원 산부인과 박미혜 교수는 “산모 나이가 많으면 여러 위험한 상황에 보다 많이 노출될 수 있기 때문에 다양한 산전 검사를 권유하는 것이므로 무턱대고 걱정할 필요는 없다”며 “고령 임신이라도 임신 전 건강 상태를 잘 체크하고 평소에 꾸준한 운동과 체중 조절에 신경 쓰면서 임신 후 산전 진찰을 잘 받는다면 젊은 산모 못지않게 충분히 건강한 아이를 출산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