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라 케첩 속의 당분 유방암 유발 위험

콜라, 케찹, 비스킷 등에 함유된 당분이 유방암을 일으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들 당 성분은 유방암 발병 위험을 높일 뿐 아니라, 폐까지 전이 시킬 잠재 위험도 높인다는 점에서 과학자들이 당분 섭취를 경고하고 나섰다.

미국 텍사스 대학교 MD 앤더슨 센터 연구진은 실험쥐들에 암 발병을 돕도록 유전자를 조작하고, 당 성분에 따라 4그룹으로 나누어 먹이를 다르게 제공했다. 이들 쥐에 제공된 당 함유량은 서양식 식단을 기준으로 인간이 매일 섭취하는 것과 같은 양이었다.

연구진이 쥐들의 종양의 성장 추이 및 전이 과정을 지켜본 결과, 전분 먹이를 제공받은 쥐에서는 발병률이 30%로 나타난데 비해, 자당(sucrose)이 많이 함유된 먹이를 제공받은 쥐에게서 유방암 발병률이 50~58% 높게 나타났다.

특히 과당(fructose) 섭취 쥐의 경우 다른 먹이를 섭취한 쥐에서보다 종양이 크고 빠르게 성장했다. 그리고 자당 및 과당이 높게 함유된 먹이를 먹어 암에 걸린 쥐는 전분 먹이를 제공받은 다른 쥐보다 다른 장기 특히 폐로 암이 전이될 가능성도 높게 나타났다.

이번 연구 저자인 로렌조 코헨 교수는 “이 연구로 옥수수 시럽, 테이블 설탕 등 우리의 식탁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과당이 유방 종양과 관련한 12-HETE을 생성해내고, 폐 전이를 돕는다는 사실을 확인 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이는 자당 및 과당의 당 섭취가 사람에게도 유방암의 위험을 더 높일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하고 있다”면서 “이들 당이 함유된 콜라 등 음료나 케찹 비스킷 등 식품을 섭취하는 것도 같은 위험에 노출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앞으로 자당 및 과당이 종양의 성장에 어떤 식으로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치는지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이번 연구는 ‘암 연구저널(Cancer Research journal)’ 2016년 1월 온라인 판에 발표됐으며,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 등이 최근 보도했다.

정은지 기자 jej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