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기 걸린 채 운전하면 절대 안 되는 이유

감기나 독감에 걸린 상태에서 하는 운전은 위스키 두 잔을 마시고 운전하는 상태와 마찬가지로 위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로이드 TSB 보험이 감기에 걸린 사람 60명, 스트레스, 두통, 월경 전 증후군 등의 증상이 있는 40명, 건강한 사람 50명을 대상으로 일정한 속도로 운전을 시킨 뒤 갑자기 정지 신호를 보내 얼마나 신속하게 차를 멈추는지를 측정했다.

그 결과, 감기에 걸린 사람의 평균 성적은 건강한 사람보다 11% 낮았다. 시속 48km로 달릴 때 건강한 사람은 정지 신호가 난 뒤 12m 거리에서 멈췄으나 감기 환자는 이보다 1m 더 나아간 뒤에야 멈출 수 있었다.

113km로 달릴 때 건강한 사람의 정지거리는 96m였으나 감기 환자는 2.3m나 더 밀린 뒤에야 겨우 멈춰 섰다. 짧은 거리 같지만 단 몇 미터만 늦게 정지해도 대형 교통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이런 실험 결과를 토대로 로이드 보험사는 “감기 환자의 운전 능력은 위스키 2잔을 마시고 음주 운전하는 것과 똑 같다”고 발표했다.

로이드 보험사의 폴라 르웰린 대변인은 “감기 걸린 상태에서, 감기약을 먹고 운전하는 것만으로 매년 수 천 건의 교통사고가 일어난다”며 “감기 등으로 몸 상태가 좋지 않을 때는 되도록 운전을 하지 않는 것이 안전하다”고 말했다. 이런 내용은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