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 차병원 난임센터 윤태기 병원장 선임

 

차병원그룹(차광렬 총괄회장)이 윤태기 강남차병원 원장을 서울역 차병원 난임센터 원장에 선임했다.

윤태기 원장은 30년 동안 난임치료에만 매진하여 난임시술의 산 역사로 알려져 있다. 난임 부부를 위한 각종 임신 시술법을 개발하고, 난임부부에게 2만여 명의 소중한 아기를 선물했다.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나팔관 수정으로 아기를 태어나게 했고, 민간병원 최초로 시험관 아기 시술에 성공했다.

윤태기 원장은 “서울역 차병원 난임센터는 동양최대 규모로 글로벌 난임치료를 선도하고, 미래형 난임센터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할 것을 확신한다.”며 “특히 국내외적으로 접근이 용이해 지리적으로 멀어서 치료를 받지 못했던 난임부부들에게 최상의 서비스와 의료기술로 희망과 기쁨을 찾아줄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서울역 차병원 난임센터는 서울스퀘어(서울시 중구 한강대로 416) 2, 3층 총 1540여 평 동양최대 규모로 진료실 8실, 수술실 3실, 무균실 2실, 초음파실 4실, 난임에 대한 최근 소식을 알리는 교육센터 등으로 구성 되어 있다. 김유신, 강인수, 김지연, 김명주, 이유빈 교수 등 국내 최고의 산부인과 의료진이 최상의 진료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가임력보존은행, 정자은행, 난자은행 등 소셜뱅킹을 가동해 맞춤형·예방형 난임 치료에 집중한다. 뿐만 아니라 취약X증후군, 착상 전 유전진단, 착상 전 염색체 스크리닝 등 최첨단 검사를 통해 건강한 임신 성공에 주력할 예정이다. 인천공항이나 김포공항에서 국제공항철도를 이용하면 1시간이 걸리지 않으며, KTX, 지하철 1,4호선, 경의중앙선 서울역에서 도보로 10거리에 있어 전국에서 접근이 용이하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