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함께 커가자” 국내사와 신약 협력

올해 글로벌 제약시장을 휩쓴 화두는 ‘오픈 이노베이션’이다. 이른바 개방형 혁신의 핵심은 경쟁력 있는 신약 후보물질을 발굴한 제약사를 찾아 R & D를 네트워킹하는 것이다. 초대형 글로벌 제약사들과의 오픈 이노베이션으로 큰 성과를 낸 한미약품이 국내사와의 오픈 이노베이션을 추진하고 나서 관심이 모으고 있다.

22일 한미약품에 따르면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유망 신약 후보물질을 발굴하기 위해 내년 1월 21일 서울 코엑스에서 ‘제1회 한미 오픈 이노베이션 포럼 2016’을 개최한다. 총 3개의 세션으로 진행될 이번 포럼에서는 한미약품의 글로벌 신약개발 노하우와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이 공개된다. 산학연 협력을 통한 상생 방안과 더불어 우수 바이오벤처와 연구기관의 구연발표가 이어지고, 유망기술을 소개하는 포스터도 전시된다.

한미약품은 이를 통해 기술 수요자와 연구자간 기술이전과 향후 협력 가능성을 논의하는 자리로도 활용할 예정이다. 한미약품은 “유망한 신약기술을 보유한 국내 바이오벤처와 학계, 연구기관 등과의 상생을 통해 국내 제약 R & D 발전에 기여하자는 취지에서 마련한 포럼”이라며 “유망 신약물질을 적극 발굴해 신성장동력을 지속적으로 확보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미약품은 랩스커버리라는 자체 기술을 통해 개발한 지속형 당뇨 신약 후보물질로 파이프라인을 갖춰 사노피와 얀센, 릴리, 베링거인겔하임 등 대형 글로벌 제약사들의 잇단 러브콜을 받았다. 선진 제약기업의 사업전략인 오픈 이노베이션은 이렇게 타사와 협력해 생산성을 강화하는 데 초점을 두고 있다.

오픈 이노베이션이 각광받는 이유는 신약 개발 자체가 고비용, 고위험 사업이기 때문이다. 미국 FDA에 따르면 임상1상에 진입한 물질이 시장에 나올 확률은 10%에 못 미치며, 임상3상에서 실패할 확률도 절반에 이른다. 세계제약협회연맹(IFPMA)은 신약 개발에 실패한 후보물질만 수천종에 이르며, 매년 150~200종씩 늘고 있다고 추정했다.

더욱이 오리지널의 특허가 만료되면 수많은 복제약이 등장해 매출이 떨어지고, 이는 투자축소와 R & D 생산성 저하로 이어지게 된다. 오픈 이노베이션은 이러한 악순환의 굴레에서 벗어나기 위한 제약기업들의 전략적 선택이라 할 수 있다. 신약 후보물질을 발굴한 제약사와 R & D를 네트워킹해 상업화와 마케팅에 전력하고, 생산은 CMO에 위탁하는 것이 글로벌 트렌드이며, 오픈 이노베이션의 비즈니스 모델이다.

한미약품 이관순 대표이사는 “지난해 한미약품이 달성한 R & D 성과를 역량 있는 연구자들과 공유함으로써 한미약품의 신약 파이프라인 확대는 물론, 국내 제약 R & D 부문에서 상생을 도모할 계획”이라며 “산학연 전문가들과 지속적으로 R & D 정보를 공유하며 혁신신약 개발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