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에 걸려도 운동하면 사망위험 절반 ‘뚝’↓

 

하버드대, 암 환자 조사결과

대장암에 걸렸어도 걷기, 스트레칭 등 운동을 꾸준히 하면 사망 위험이 절반으로 뚝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많은 사람이 암 환자가 운동을 하면 전이가 빨라진다고 잘못 알고 있지만, 적절한 신체활동과 운동이 환자의 투병에 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밝혀진 것이다.

미국 하버드대 다나-파버 암연구소 연구팀은 대장암으로 진단받은 환자 668명을 1, 2, 3단계로 나눈 뒤 2년에 한 번씩 병의 경과와 걷기, 자전거 타기, 요가, 스트레칭 등 운동 양을 조사했다.

환자들의 신체적 활동량은 그에 상응하는 대사활동량(MET)으로 환산했다. 신체 활동량이 많을수록 MET 점수가 높다. 연구 기간에 대장암 환자 88명이 세상을 떠났다.

연구팀은 “비전이성 대장암으로 진단 받은 뒤 신체적 활동을 활발히 한 사람은 대장암이나 다른 어떤 이유로든 숨질 확률이 현저히 낮았다”며 “주당 MET 점수가 27점 이상이면 활동적이지 않은 환자에 비해 대장암으로 숨진 확률이 50% 낮았다”고 밝혔다.

나이, 암 진행 상태, 체질량지수(BMI), 암 진단 시기, 종양 위치 등 다른 요소에 상관없이 신체활동과 암으로 인한 사망 위험은 밀접한 관계가 있었다.

신체 활동이 대장암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것은 알려져 있지만 이번 연구에서는 이미 대장암에 걸린 환자라고 해도 운동을 하면 암 진행을 늦추거나 사망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 것이다. 이런 내용은 미국 과학 전문지 사이언스데일리 등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