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부남이 더 오래 사는 건…. 아내 잔소리 덕?

 

병원 방문, 운동량 많아져

“담배 좀 끊어”, “병원에 가보자”, “술 작작 마셔라”, “보약 잊지 말고 먹어”, “운동 좀 하고 비타민은 챙겼어”… 아내의 끝없는 잔소리. 하지만 남편은 이런 아내의 잔소리에 고개 숙여 감사해야 한다.

‘결혼남’은 건강관리를 하라는 아내의 독촉 덕분에 ‘독신남’보다 더 건강하고 오래 산다는 연구결과가 있기 때문이다. 이에 반해 여성은 배우자가 곁에서 시시콜콜 챙기지 않아도 스스로 건강관리를 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독일 보훔 루르대학교 연구팀은 결혼생활이 신체에 어떠한 이로운 점을 미치는지 알아본 결과 결혼남은 독신남보다 의사를 찾아가는 경우가 6% 더 많았다. 또 건강을 위해 1주일에 한 번씩 달리기를 하는 사람도 결혼남이 20% 더 많았다.

결혼남이 건강관리에 더 신경을 쓰는 이유는 아내가 옆에서 계속 잔소리를 해대기 때문으로 나타났다. 아내가 병원에 가거나 잔소리를 하면 남편도 병원을 찾게 돼 건강을 유지한다는 것이다. 반면 독신남은 잔소리하는 사람이 없어 아무래도 건강관리에 소홀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여성의 34%는 건강을 유지하려고 규칙적인 운동을 하는데 결혼 여부에 관계없이 건강관리를 꾸준히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현상은 다른 연구결과에서도 비슷했다.

영국 워릭대학교 연구팀이 40대 남성 1만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독신남과 이혼남의 사망률이 일반 남성보다 10% 높았다. 미국 뉴욕 주립대학교 마이클 연구팀에 따르면 결혼남이 독신남보다 평균 10년 더 오래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결혼남은 독신남보다 신체연령이 3년 더 젊으며, 특히 행복한 결혼 생활을 하는 남자는 4년 반 더 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내용은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