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내 박테리아 조절해 심장병 예방한다

폐기물 형성 억제

장내에서 동물성 지방이 분해되는 동안 세균에 의해 생산되는 부산물의 양을 줄임으로써 심장질환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장내 세균은 음식을 분쇄하는 데뿐만 아니라 신체의 몇몇 과정을 조절하는 데 필수적인 것이다.

미국 클리블랜드 클리닉 연구팀은 장에서 세균에 의해 동물성 지방이 분해되는 동안 생산되는 콜린이나 레시틴, 카르티닌 등의 영양소가 트리메틸아민 옥사이드로 전환 돼는 것을 막는 물질을 발견했다. 트리메틸아민 옥사이드는 장내에서 생성돼 심장병 발병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진 성분이다.

연구팀의 스탠리 헤이즌 박사는 “장내 미생물에 특정 물질을 투입함으로써 식사에 의해 일어나는 심장질환을 막을 수 있다는 것을 알아냈다”고 밝혔다. 그는 “이 물질은 장내 세균에 의해 생산되는 폐기물의 형성을 막고 트리메틸아민 옥사이드를 감소시킴으로써 죽상동맥경화증 같은 심장질환을 막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그는 “이 억제제는 세포에서 콜레스테롤 합성을 막는 스타틴과 비슷한 작용을 한다”며 “죽상동맥경화증이나 비만, 당뇨병 같은 만성질환들은 장내 세균과 연관성이 있는데 이번 연구를 통해 이런 질환들을 장에서 미리 예방하거나 늦출 수 있다는 것이 밝혀졌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과학 잡지 ‘셀(Cell)’에 실렸으며 UPI통신이 보도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