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안 돼도 꼭 필요한 약, 중외제약 최다 보유

국내 제약사 중 퇴장방지의약품을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는 곳은 JW중외제약인 것으로 나타났다. 퇴장방지의약품은 환자의 진료에 필수적인 기초필수의약품으로, 보통 수익성이 낮아 제약사가 생산을 기피하는 품목이다.

13일 보건의료 분석평가 사이트인 팜스코어가 지난 11월 현재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퇴장방지의약품 자료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전체 퇴장방지의약품은 681개로 전년 동기보다 2개 품목이 줄었다.

이 중 가장 많은 품목을 보유하고 있는 제약사는 JW중외제약이었다. 이 회사는 주사제 89개, 내복제 2개를 합쳐 91개 품목을 보유 중이다. 계열사인 JW생명과학의 품목까지 더하면 112개로 전체의 16.4%를 점유하고 있다.

JW중외제약이 보유한 퇴장방지의약품의 대부분은 수액제이다. 수액제는 대표적인 퇴장방지의약품으로 국가보조금을 받으며 생산하지만, 제약사 임의로 생산을 중단할 수 없다. 수액사업은 수익성이 낮은 반면, 막대한 설비투자와 물류시스템이 필요하다.

JW중외제약에 이어 대한약품(71개 품목), CJ헬스케어(35개 품목), 명인제약(26개 품목), 휴온스(25개 품목), 제일제약(22개 품목), 녹십자(21개 품목), JW생명과학(21개 품목), 환인제약(20개 품목), 태준제약(18개 품목)의 순으로 퇴장방지의약품을 보유했다. 이들 10개 제약사가 보유한 품목 수는 350개로, 전체의 51.4%를 차지했다.

한편, 매출 10대 상장제약사 중에서는 녹십자가 21개 품목을 보유해 가장 많았고, 유한양행(15개 품목), 종근당(14개 품목), 일동제약(4개 품목), 한미약품(4개 품목)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