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상샘암, 걸리면 여성보다 남성이 더 위험

 

병 진행 속도 빠르고…

우리나라 갑상샘암 환자는 대부분 여성이다. 상대적으로 남성에게 흔한 질환은 아니지만 최근 5년간 남성 환자가 크게 증가하는 추세다.

갑상샘암은 다른 암과 달리 45세 전후로 나누어 병기를 판정하기 때문에 △45세 이상 △암의 크기가 4cm 이상 △다른 부위로 전이 시 고 위험군으로 구분한다. 여기에 남성 갑상샘암도 고위험 군에 속한다.

만약 암의 크기가 1cm 미만이라면 성별과 무관하나 그 이상이라면 같은 상태여도 남성 환자가 여성 갑상샘암 환자에 비해 상대적으로 전이 및 재발 위험이 크다. 민병원 갑상샘센터 김종민 대표 원장은 “갑상샘암은 주로 여성들에게만 발병한다고 생각하기에 남성들은 갑상샘 정기검진을 잘 받지 않는다. 이에 암이 상당 진행된 후 발견되는 경우가 종종 있다”고 말한다.

김 원장은 “갑상샘암은 진행이 느리고 생존율이 매우 높아 흔히 착한 암으로 알려져 있지만 모든 갑상샘암이 그런 것은 아니기에 정기적인 검사나 치료를 장기간 미루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대부분의 갑상샘암은 당장 치료하지 않아도 생명에 큰 지장을 주지 않지만 식도나 기도 부근 갑상샘에 암이 생겼거나 미분화 암이라면 매우 치명적이다.

이에 정기검진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만약 목 주변이 육안으로 눈에 띄게 부었거나 뭔가 만져지고, 음식을 삼킬 때 불편하다면 갑상샘 질환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이 외에도 충분히 휴식을 취해도 피곤하거나 이유 없이 목이 쉰다면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아 보는 것이 좋다.

갑상샘암 진단은 초음파 검사로 가능하며 초음파 결과에 따라 갑상샘 결절이 암으로 의심되면 조직검사를 시행하게 된다. 목 주변에 만져지는 것이 있으면 암으로 여기기 쉬운데 결절이 있다고 해서 모두 암은 아니다.

하지만 만약 갑상샘암으로 확진되면 수술 적 치료를 하는 것이 원칙이다. 김 원장은 “환자들이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질환에 대해 정확하게 이해하고, 개인에 맞는 치료 방법을 택하는 것이 중요한데 특히 남성 환자들은 더 적극적인 치료가 요구된다”며, “예방 및 조기발견을 위해서는 넥타이나 면도 시에 목 주변을 잘 살펴보는 것이 필요하며, 30대 이후부터는 매년 정기적으로 갑상샘 검사를 시행하는 것을 권장한다”고 말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