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간의 뱃살은 정상… 어디부터가 비만일까

 

납작하고 편평한 배를 가진 사람에게도 뱃살은 제법 신경 쓰이는 부위다. 체중관리에 조금만 소홀해도 바로 살찐 표시가 나는 부위이기 때문이다. 복근미에 대한 지나친 환상 때문에 식스팩이나 매끈한 배에 집착하는 사람들이 늘었지만 사실상 약간의 뱃살은 정상이다. 그렇다면 비정상적인 복부비만의 기준은 무엇일까.

배나 허리를 잡았을 때 잡히는 뱃살은 피부 바로 아래에 있는 지방층이다. 그리고 배 깊숙이 심장, 폐, 간 등의 장기를 둘러싼 지방이 바로 내장지방이다. 내장지방은 외관상 날씬해 보이는 사람에게도 있으며 건강상 문제를 일으키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내장지방도 어느 정도는 필요하다. 내장을 둘러싸는 쿠션 역할을 해 장기가 다치지 않도록 보호하는 기능을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방의 양이 지나치게 늘어나면 고혈압, 제2형 당뇨병, 심장질환, 치매, 유방암이나 대장암을 비롯한 다양한 암의 원인이 된다.

미국 웨이크포레스트 의과대학 내분비학과 크리스틴 헤어스톤 교수가 미국 의료포털 웹엠디를 통해 밝힌 바에 따르면 남아도는 지방이 이처럼 내장지방으로 축적된다. 살이 찌면 일반적으로 지방을 축적되는 부위가 포화되면서 심장 주변처럼 쌓이지 않아야 할 곳에 누적되게 된다는 것이다.

내장지방은 복부 깊숙이 있어 겉으로 확인되지 않는다. 정밀하게 확인하기 위해서는 CT스캔이나 MRI를 이용해 복부를 촬영해야 한다. 하지만 병원에 가지 않고도 짐작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 배꼽을 중심으로 허리둘레를 측정해 여성은 35인치, 남성은 40인치를 넘으면 건강상 좋지 않은 수준의 내장지방을 가지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체형을 기준으로 본다면 엉덩이와 허벅지가 두툼한 하체비만형보다는 다리가 가늘고 허리가 두꺼운 상체비만형이 건강상 좋지 않다. 따라서 체중을 재는 것보단 체형이나 허리둘레를 확인하는 것이 내장비만 정도를 가늠할수 있는 방법이다.

단 마른 사람도 내장지방이 많은 경우가 있으므로 정확한 확인을 위해선 병원 검사를 받아보아야 한다. 내장지방은 식습관을 비롯한 생활습관은 물론 유전자의 영향을 받기도 하므로 마른 사람에게도 얼마든지 있을 수 있다. 특히 마른 체형을 가진 사람 중 운동을 잘 하지 않는 사람이라면 내장지방이 있을 확률이 높다.

다시 말하면 내장지방을 줄이는 비결은 활동적인 생활이다. 내장지방은 비활동적인 생활을 좋아하기 때문이다. 내장지방에 영향을 미치는 생활요인은 크게 식습관, 수면습관, 운동습관, 스트레스 등 4가지로 나뉘는데, 특히 운동에 신경 쓰는 편이 좋다.

주 5회 이상 하루에 30분 이상 중간강도 이상의 운동을 하면 내장지방이 줄어들기 시작한다. 호흡이 다소 빨라지고 심장박동수가 평소보다 증가하면서 약간 땀이 나는 정도라면 걷기 운동도 도움이 된다. 달리기처럼 보다 격렬한 운동을 한다면 주 4회 20분씩 해도 동일한 효과를 거둘 수 있다. 뱃살 빼기보단 현상 유지가 목적이라면 주 3회 30분씩 중간강도 운동을 하는 것만으로도 효과를 거둘 수 있다.

빠르네… 식후 3시간이면 허리에 지방 축적

아침? 저녁? 운동 언제 하는게 좋을까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