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피, 소화 지연시켜 혈당 상승 막아준다

 

식사 전후 혈당량 체크

육계나무 껍질인 계피가 혈당 상승을 막는데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웨덴 말뫼대학병원 연구팀은 계피가 음식의 소화를 늦춰 혈당량 상승을 막는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연구팀은 “14명의 건강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식사 전 혈당과 식사 후 계피 1~2티스푼을 먹은 뒤 혈당량을 여러 번에 걸쳐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의 요안나 흘레보위츠 박사는 계피가 첨가된 후식을 먹은 후 초음파 검사를 해보니 음식이 위에서 장으로 천천히 이동하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음식물의 소화를 늦추는 계피의 작용이 혈당량 상승을 막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번 연구결과가 당뇨환자들의 치료를 위해 계피를 처방해야 하는 것을 의미하진 않는다고 했다.

흘레보위츠 박사는 “이번 연구와 별도로 당뇨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에서 계피는 제2형 당뇨에선 혈당과 콜레스테롤 저하 효과를 보였지만 제1형 당뇨에선 그렇지 않았다”며 “당뇨환자를 대상으로 한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왜 술 마신 뒤 커피 먹으면 안 될까?

역시 걷기, 어떤 운동보다 살빼기 효능 탁월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