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제약사 3분기 매출 10.8% 증가

 

올해 3분기 국내 상장제약사의 전체 매출액은 전년동기 대비 10.8% 증가한 10조4113억원으로 나타났다. 특히 유한양행은 올해도 매출액 1조원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보건의료 분석평가 전문사이트인 팜스코어는 19일 “12월 결산(현대약품 11월 결산) 국내 78개 상장제약사(바이오·원료의약품 포함)의 2015년도 3분기 누적 영업실적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했다. 이번 분석은 단일법인을 기준으로 했다.

분석결과, 올해 3분기 78개 상장제약사 전체 매출액은 10조4113억원으로 전년동기(9조3935억원) 대비 10.8% 증가했다. 전체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13.7%, 18.6% 증가한 9849억원과 7377억원으로 집계됐다.

매출액 순위 1위는 유한양행이었다. 유한양행은 전년동기(7394억원) 대비 10.9% 증가한 8204억원으로 2년 연속 매출액 1위 자리를 지켰다. 이 회사는 지난해 업계 사상 처음으로 1조원을 달성한 바 있다. 유한양행의 영업력은 국내 상장제약사 중 최상위 수준으로 다국적 제약사의 도입품목 판매와 원료의약품 수출 등으로 매년 높은 매출액을 달성하고 있다.

매출액 2위는 녹십자(6785억원, 8.1% ↑), 3위 대웅제약(6083억원, 12.3% ↑), 4위 한미약품(5698억원, 36.0% ↑), 5위 제일약품(4422억원, 15.2% ↑), 6위 종근당(4370억원, 8.5% ↑), 7위 광동제약(4289억원, 9.2% ↑), 8위 동아ST(4278억원, 0.6% ↑), 9위 셀트리온(3802억원, 18.4% ↑), 10위 일동제약(3376억원, 16.7% ↑) 순이었다.

매출액 상위 10개 상장제약사 중 증가율이 가장 높은 제약사는 한미약품으로 전년동기(4191억원) 대비 무려 36.0% 증가했다. 한미약품은 최근 ‘대박’을 터뜨린 기술수출 건 중 계약금만 올해 회계상에 반영되면 매출 1위로 올라설 가능성도 있다. 반면 동아ST는 매출액 증가율이 0.6%로 한미약품과 대조를 이루었다.

영업이익 순위 1위는 셀트리온이었다. 셀트리온은 전년동기(1660억원) 대비 15.5% 증가한 1917억원으로 타회사를 압도했다. 이어 녹십자(839억원), 유한양행(601억원), 대웅제약(464억원), 동아ST(441억원) 순으로 영업이익이 높았다.

순이익 역시 셀트리온(1239억원), 녹십자(1136억원), 유한양행(790억원), 대웅제약(373억원), 동아ST(316억원) 순으로 높았다. 한편 매출액이 감소한 곳은 17곳(21.8%), 영업이익이 적자인 곳은 12곳(15.4%), 순이익이 적자인 곳은 16곳(20.5%)으로 조사됐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