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또 1조 규모 수출 계약 성공

4조8000억원대의 신약 수출 계약으로 주목 받은 한미약품이 또 다시 1조원 규모의 당뇨ㆍ비만치료 기술 수출 계약에 성공했다.

한미약품은 9일 증시 마감 직후 옥신토모듈린 기반의 당뇨 및 비만 치료 바이오신약 HM12525A에 대해 미국 제약업체 얀센과 한화 1조600억원(9억 1500만 달러)규모의 개발 및 상업화에 대한 기술수출 계약을 맺었다고 공시했다.

한미약품은 얀센으로부터 계약금 1억500만달러와 단계별 임상, 허가, 상업화 등에 따른 기술수출료로 최대 8억1000만달러를 별도로 받게 된다. 총 9억1500만달러 수준으로 한화 1조600억원 규모이다. 제품 출시 이후에는 두자릿수 퍼센트의 판매 로열티도 받는다. 이번 계약으로 얀센은 한국과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 시장에 대한 독점 권리를 행사한다.

HM12525A는 인슐린 분비 및 식욕억제를 돕는 GLP-1과 에너지 대사량을 올리는 글루카곤을 동시에 활성화시키는 이중작용 치료제다.

한미약품은 지난 5일 프랑스 제약사인 사노피와 총 4조8344억원 규모의 당뇨 신약 기술 수출계약을 체결해 주목을 받았다. 이는 국내 제약업계 사상 최대 계약 수출 기록이다. 한미약품이 개발 중인 당뇨 신약은 하루 한 번 주사하던 것을 최장 월 1회로 약효를 증진시킨 것이다. 현재 환자 대상 임상시험을 하고 있지만 초대형 계약을 성사시켰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