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철 주부 손저림, 가볍게 보지 마세요

 

김장철을 앞두고 주부들의 손 건강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 김장을 하는 주부들의 손은 쉴 틈이 없다. 씻고, 절이고, 다지고, 무치고, 버무리는 과정을 장시간 동안 반복해야 한다. 평소보다 손과 손목 사용이 늘어나 손이 저리는 경우가 많다. 간헐적으로 느껴지던 손저림 증세가 심해지면 밤잠을 못 이루기도 한다. 약지, 중지, 엄지 등이 아프거나 힘이 들어가지 않아 손이 저리고 전화기, 숟가락 등을 들기가 힘들 때도 있다.

40-60대 주부들은 저리거나 바늘로 콕콕 쑤시는 듯한 손저림증 증상이 느껴질 때 혈액 순환 문제나 일시적인 피로현상으로 알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손저림증은 가볍게 볼 증상이 아니며 정확한 진단이 필요하다. 특히 40-60대 주부들의 경우 신체 노화가 진행 중이어서 관절, 근육 등도 퇴행이 되는데, 손이 저린 증상 하나에도 다양한 병이 존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손저림 증상이 느껴지는 가장 대표적인 병은 손목터널 증후군(수근관 증후군)을 들 수 있다. 손목터널 증후군은 손목중앙 부분 아래의 정중신경이 손목관절의 전방에 위치하는 터널모양의 수근관을 통과하는 과정에서 주위 구조물에 눌려서 발생한다. 이밖에도 목디스크가 원인이 되어 경추에서 뻗어 나오는 신경가지가 눌려 손저림증이 생기거나 당뇨 등 대사 질환의 2차 증세로 손저림증을 느낄 수도 있다.

김장을 마치고 1주일 이상 손이나 손목의 저림 증세가 지속되고 통증이 쉽게 가시질 않는다면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 바른세상병원 수족부센터 최인철 센터장(정형외과 전문의)은 “김장을 마친 주부들의 경우 손저림 증상을 일시적인 것으로 치부하거나 ‘자연스레 두면 낫겠지’라고 방치하다 병을 악화시키는 경우가 많다”면서 “손저림 증상의 경우 근전도 검사나 초음파 검사를 통해 상대적으로 저렴한 비용에 신속하게 원인을 파악하고 치료할 수 있다”고 했다.

김장철 주부의 손 건강을 위한 도움말은 다음과 같다.

손도 따뜻하게, 잠도 따뜻하게 = 김장할 때는 장갑을 꼭 끼고 손을 따뜻하게 하고, 김장 후에는 손목 온찜질을 한다. 김장한 날 잠을 청할 때는 손목에 수건을 감아 손목을 고정시키고 보온효과도 함께 준다.

무거운 짐은 여러 번 나눠 들기 = 무거운 것을 들었다 놨다 하는 동작이 반복되면 손목 신경이 눌려 손저림증이 발생할 수 있다. 양손 가득 무거운 짐을 드는 것 보다 무게를 줄여 여러 번 나눠 드는 것이 좋다.

1시간 일하고, 10분 휴식, 쉴 때는 스트레칭 필수 = 장시간 쉼 없이 작업을 하면 손목 인대가 늘어나거나 손목 정중신경이 눌려 손저림증이 발생할 수 있다. 1시간 작업을 하면 10분 정도 쉬면서 손목에 힘을 빼고 스트레칭을 하면 손저림증 예방에 도움이 된다. 스트레칭 방법은 양손바닥을 엇갈려 하늘을 향한 뒤 한 쪽 엄지손가락으로 반대편 손의 엄지손가락을 당겨준다.

오른손, 왼손, 양손 번갈아 쓰기 = 오랫동안 한쪽 손으로 반복해서 일하면 당연히 사용하는 손에 무리가 갈 수밖에 없다. 의식적으로 양손을 번갈아 사용하면 손목의 부담을 조금이라도 줄일 수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