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욕 억제, 살 빼려면 ‘이 부위’ 누르세요

 

마사지는 몸의 긴장을 풀어주고, 스트레스를 완화하는 작용을 한다. 피부와 근육에 자극을 가해 신진대사를 촉진함으로써 피로 회복을 돕고, 몸의 균형을 유지하도록 만드는 치료법이기도 하다. 가령 과중한 업무가 주어졌을 때 손가락으로 관자놀이를 자극하면 눈의 피로감을 덜 수 있다. 또 몇몇 연구결과들에 따르면 이와 같은 마사지는 식욕을 억제하고 체중을 조절하는데도 도움이 된다.

동양의학 침술을 전공하고 있는 다니엘 슈 박사는 미국 건강지 프리벤션을 통해 특정 신체부위에 올바른 자극을 가한다면 얼마든지 식욕을 억제시킬 수 있다고 보았다. 특정 신체부위에 압박을 가하면 식욕, 소화, 공복 호르몬, 스트레스 호르몬 등을 조절하는 뇌 부위인 시상하부를 제어할 수 있다는 것이다.

목 뒤= 양쪽 손을 이용해 헤어라인과 목이 만나는 지점인 목덜미를 마사지한다. 이 부위는 두피와 등으로 연결되는 주요 근육이 있는 부위로, 대부분 팽팽하고 단단하다. 이 부위를 손으로 눌러 자극을 가하면 식욕이 감퇴할 뿐 아니라 스트레스와 두통을 완화하는데도 도움이 된다.

손등= 엄지손가락과 집게손가락 사이에 살집이 있는 손등 부위를 다른 쪽 손의 엄지손가락으로 강하게 누른다. 불편함이 느껴질 정도로 30초간 힘을 줘 누른다. 이는 식욕 억제에 도움이 될 뿐 아니라 스트레스와 통증을 완화하는데도 효과가 있다.

관자놀이= 관자놀이 혹은 양쪽 눈썹 사이의 공간을 마사지하는 것은 신경계의 이완을 돕는다. 또 기분을 북돋우는 신경전달물질인 세로토닌을 방출시켜 식욕을 줄이는 작용을 한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