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탕 끊고 한 달 살아보니…신기한 몸의 변화

한 달 내내 맥도날드의 패스트푸드만 먹으면서 생긴 인체의 변화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슈퍼 사이즈 미’와 정반대되는 실험을 진행한 영상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최근 스페인 일간지 ABC는 네덜란드의 한 컨텐츠 제작사가 기획한 6분 35초 분량의 영상인 ‘건강한 식품 1달 도전기’를 소개했다. 이 영상은 열량은 높으나 영양가는 적은 식품과 설탕, 알코올을 끊고 건강한 식생활을 실천하면 우리 몸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를 실험했다.

영상 속 주인공은 채소와 과일, 기타 신선식품 위주로 식사한 첫 일주일간 기분이 좋지 않거나 항상 배고픈 상태를 보였다. 그러나 건강한 식생활을 시작한 지 25일 후 유익한 효과를 경험하기 시작했다. 아침에 일어날 때 덜 힘들고, 더 힘이 나는 것을 느꼈다.

결과적으로 한 달간 체중을 4kg 감량하는 데 성공했다. 콜레스테롤은 8% 감소했고, 혈압도 10포인트 떨어졌다. 제작사측은 “건강한 음식을 먹는 것이 점점 어려워지고 있는 시점에서 사람이 1달간 설탕과 알코올, 첨가제를 섭취하지 않으면 어떤 기분이 드는지 알고 싶었다”고 밝혔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