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다리 번갈아 꼬면 꼰 다리 문제 없어질까

 

장시간 의자에 앉아 업무를 보는 직장인들은 다양한 척추 질환을 겪고 있다. 대부분 잘못된 생활습관과 자세 때문이지만 이런 사실을 알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다리를 꼬고 앉는 자세가 나쁘다는 것을 알면서도 편하게 느끼는 사람들도 있다.

무릎을 모으고 허리를 세워 반듯하게 앉은 자세는 몸의 근육을 상대적으로 긴장시켜 불편을 느낄 수 있다. 이에 비해 다리를 꼬고 앉는 자세는 무릎을 서로 맞물려 하체를 고정시키는 역할을 한다. 자세가 안정되는 느낌을 받아 일시적으로 편안함을 가져오는 이유다.

장시간 같은 자세로 앉아 있을 경우 짧은 시간 동안 다리를 꼬고 자세를 바꾸게 되면 허리와 골반 근육 스트레칭의 효과가 있다. 이 때 일시적으로 하체 피로가 풀릴 수 있지만, 장시간 다리를 꼬고 앉는 게 습관화된다면 골반 변위나 허리 디스크 같은 척추 질환이 발병할 수 있다.

사람마다 편한 쪽 다리만 계속해서 꼬게 되는데 이 경우 골반이 한쪽으로 틀어지기 쉽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양 다리를 번갈아 다리 꼬기를 한다고 해서 골반 균형이 유지되는 것은 아니다. 동탄시티병원 신재흥 원장은 “골반이 틀어지면 몸의 전반적인 균형을 깨뜨려 다리 길이가 차이 나거나 휜 다리를 유발하는 등 다양한 질환이 발병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바른 자세는 의자에 앉았을 때 어깨부터 골반까지 일직선이 돼야 한다. 몸은 한쪽으로 기울거나 쏠리지 않게 전체적으로 균형을 잡고 있어야 한다. 의자에 앉을 때는 엉덩이를 등받이에 완전히 밀어 넣고, 무릎은 굽은 각도가 90도 정도를 이루도록 한다. 발뒤꿈치가 완전히 바닥에 닿도록 앉아야 하는데, 이를 위해 책상과 의자의 높이를 각자의 체형에 맞게 조절해야 한다.

한 자세를 오랫동안 유지하는 것이 힘들고 장시간 한자세로 있을 경우 특정 부위에 부담이 될 수 있다. 1시간마다 10분 정도 휴식을 취해 주고 간단한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이 좋다. 다리를 꼬는 습관을 한 번에 고치기는 어려울 수 있다. 발 밑에 받침대를 두고 양쪽 발을 번갈아 올려주는 등 대체 자세를 통해 천천히 변화해가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여성의 경우 걸어 다닐 때 치마가 한쪽으로 계속 돌아가거나, 바지를 입었을 때 두 다리 밑단 길이가 많이 차이 난다면 척추나 골반변형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신재흥 원장은 “평상시 생활습관이 척추 건강에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올바른 자세를 갖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가정과 직장 등 생활 속에서 꾸준한 운동과 스트레칭으로 몸이 바른 체형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