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풍놀이 시즌 시작… 비상 걸린 식중독

 

가을을 맞아 단풍놀이, 지역축제 등 야외 나들이가 늘면서 식중독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가을철은 아침, 저녁으로는 날씨가 선선하지만 한낮은 높은 기온에 식중독균이 잘 증식할 수 있어 식중독 관련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김밥 등 도시락을 준비할 때 손을 잘 씻어야 한다. 조리 전·후 비누 등 세정제를 이용해 꼼꼼하게 손을 씻고 식재료를 만져야 한다.

김밥은 밥과 재료를 충분히 식힌 후에 만들고, 도시락의 경우에는 밥과 반찬을 별도 용기에 담아야 한다.

조리된 음식은 가급적 아이스박스 등을 이용해 10℃ 이하에서 보관․운반하고, 햇볕이 닿는 차량 내부나 트렁크에 2시간 이상 방치하지 않아야 한다.

식사 전에는 손을 깨끗이 씻거나 물티슈로 닦아야 한다. 마실 물은 가정에서 미리 준비해서 가져가는 것이 좋으며 약수터를 이용할 때는 반드시 공인기관의 먹는 물 수질검사 성적서를 확인하고 마셔야 한다.

남은 음식과 음료수는 장시간 이동 중 상할 우려가 있으므로 집으로 다시 챙겨와 섭취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음식물 취급과 섭취에 조금만 주의를 기울이면 건강하고 즐거운 가을 여행이 될 수 있다”며 “평소 식중독예방 3대 요령인 ‘손 씻기, 익혀 먹기, 끓여 먹기’ 생활화를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