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마른 여성까지… 오십견 환자 급증

 

최근 ‘젊은’ 오십견 환자가 늘고 있다. 장시간 컴퓨터, 스마트폰, 게임기 등을 사용하면서 30, 40대 오십견 환자가 증가하고 있는 것이다.

중년의 나이, 특히 50대가 되면 유독 어깨통증이 심해져 오십견 진단을 받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젊은 사람들 가운데서도 한 자세를 오랫동안 유지하거나 스트레스로 인한 면역력 저하, 운동 부족 등으로 오십견이 생길 수 있다. 몸이 여윈 젊은 여성이나 당뇨병, 갑상선 질환이 있는 사람도 ‘젊은 오십견’이 생길 수 있다.

오십견이란, 오십대 전후에 발병한다 해서 이름이 붙여진 어깨 병이다. 어깨가 굳어 움직이기 힘들고 어깨가 굳으면서 극심한 통증을 수반하는 질환이다. 오십견의 정확한 진단명은 ‘유착성관절낭염(adhesive capsulitis)’ 혹은 ‘동결견(frozen shoulder)’으로 불린다. 용어를 풀어서 해석하면 어깨 관절막에 염증이 생겨 운동 범위가 감소되고 어깨가 굳어 있는 상태를 표현한 것이다.

처음엔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을 정도로 어깨를 움직이기 어렵고 통증이 심하다. 뒷목이 뻣뻣하고 통증이 있는 방향으로 돌아눕기가 힘든 증상이 나타난다. 증상이 심해지면 옆 사람의 옷깃만 스쳐도 어깨에 전해지는 통증 때문에 깜짝 놀라게 된다.

이러한 증세는 점차 통증이 증가하는 ‘동통기’, 통증 때문에 운동하기가 어려워지는 ‘동결기’, 그리고 점차 통증이 감소하는 ‘해리기’를 거쳐 시간이 지나면 증세가 완화된다. 보통 약 1-2년 정도 고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미한 외상이나 무리한 운동 뒤 어깨통증을 느끼기 시작하며 통증으로 인해 본인 스스로 어깨운동을 피하게 된다. 일단 어깨를 안 쓰기 시작하면서 통증이 증가되어 서서히 어깨가 굳어진다. 통증은 특히 밤에 심해져 수면에 지장을 주게 되며 갑작스러운 운동 시 견디기 힘들 정도로 아픔을 느낀다. 따라서 오십견은 ‘어깨에 오는 두통’처럼 하나의 증세이므로 원인을 정확히 찾아내 그 원인에 따른 치료를 받아야 된다.

오십견은 양쪽 어깨에 동시에 발병하는 것이 아니다. 먼저 한 쪽 어깨에 발병을 하고 어느 정도의 시간차를 두고 반대편 어깨에 발병한다. 그 시간차는 개인마다 다르다. 만일 처음으로 오십견이 발병한 어깨의 오십견 진행 강도가 강하면 1~3개월 만에 팔이 굳고 반대편 팔에 오십견이 따라올 확률이 높으며 그 시간차는 짧아질 수 있다. 이때 시간차가 짧을수록 진행 강도는 강하기 때문에 치료 기간도 길어진다. 참고로 30, 40대에 오는 오십견은 강하게 진행된다는 특징이 있다.

과거에는 오십견이 저절로 자연 치유된다고 알려져 환자 스스로 등한시하거나 물리치료만으로 완전히 치료가 된다고 여기는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오십견은 치료시기를 놓치면 통증기간이 연장되고 회복도 더디게 나타난다. 따라서 발병초기에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어깨통증을 예방하는 방법으로는 평소 바른 자세 유지, 온열요법, 적당한 운동 등을 들 수 있다. 평소에 매일 5분 정도 목을 좌우전후로 돌려주고 어깨를 상하로 움직여 주는 것이 좋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동부지부는 “특히 새로운 운동을 막 시작할 때 조심해야 한다. 평소에 반복적으로 사용해 미세하게 손상이 있던 어깨 관절이나 힘줄, 인대가 갑작스런 운동으로 손상을 받아 찢어지기 쉽기 때문”이라고 했다.

운동 시엔 가벼운 체조와 스트레칭부터 시작하고 가벼운 중량 운동으로 넘어가 근력을 충분히 기른 후에, 본격적인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또 배드민턴, 골프 등 어깨를 많이 사용하는 운동을 할 때는 충분한 준비운동 이외에도 운동이 끝난 후 온찜질이나 따뜻한 물로 목욕을 하는 것이 좋다. 통증이 심한 부위엔 가벼운 찜질 등을 하면 통증을 다소 가라앉힐 수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