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감 팍팍, 마음 편하게….수능생 위한 식품

 

대학수학능력시험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수험생들의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평소처럼 평정심을 유지하는 게 수능 전략에 좋다는 것을 알면서도 불안감이 밀려오는 것은 어쩔 수 없다. 이럴 때 도움이 되는 음식이나 약재는 없을까? 농촌진흥청이 불안감을 덜고 마음을 편안하게 하는데 도움이 되는 약초를 소개했다.

예로부터 마음을 안정시켜 불안을 덜어주는 식품으로 오미자, 구기자, 산수유, 인삼 등이 꼽히고 있다. 한의학에서는 심장과 담낭의 기운이 약하면 겁을 낸다고 했다. 담력이 약하기 때문에 심장이 약해지고, 정신이 들어 있어야 할 심장이 약하면 정신이 혼미해진다는 것이다.

오미자는 단맛, 신맛, 매운맛, 짠맛, 쓴맛의 다섯 가지 맛이 난다. 담을 강하게 하기 위해서는 쓴맛이 나도록 끓이거나 우려내 차로 마시면 좋다. 오미자의 쉬잔드린 성분은 간 기능을 개선해주는 성분이다.

구기자는 간장과 신장의 기능 회복에 도움을 주고 눈을 밝게 하는 효능을 가지고 있다. 또한 머리가 어지럽고 물건이 빙빙 도는 것처럼 느껴지는 것을 고치는 약재다. 구기자는 항산화 효과와 우울증에 도움이 된다는 보고가 있다.

산수유는 구기자와 같이 간장과 신장을 보호해주고, 정기가 새는 것을 막아주는 약재로 신체를 강하게 해준다. 산수유와 구기자를 혼합했을 때 간 손상이 회복되는 효과가 높다. 또한 산수유가 포함된 처방이 학습 능력을 높인다고 한다.

정신을 맑게 한다고 알려진 인삼은 농촌진흥청에서 신경보호 효과를 발표한 바 있다. 담의 기운이 허약할 때, 담낭에 열이 차서 불안하고, 심장이 떨려 잠을 자지 못할 때 정신이 안정되는 효능이 있다. 인삼사포닌 Rb1이 중추신경을 안정시키고 학습 능력을 높이므로 낮은 온도로 우려 마시는 것이 좋다.

농촌진흥청 약용작물과 이상원 연구관(한의사)은 “수험생의 불안 해소에 가장 좋은 것은 충분한 수면과 자신감”이라며, “전통 약초를 이용해 심장과 담낭의 기운을 길러 편안한 마음으로 수능 마무리를 하되, 불안 정도가 심각하다면 전문가와 상의해야 한다”고 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