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 수학으로 태교… 임신부 절반 스트레스

 

태아의 두뇌 발달을 위한 태교도 지나치면 오히려 해가 될 수 있다. 영어나 수학 등 학습 태교를 한 임산부의 절반 정도는 태교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고, 부담감을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대목동병원은 오는 10일 임산부의 날을 맞아 병원을 찾은 임신부와 출산 경험이 있는 여성 188명을 상대로 태교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지난 6일 밝혔다.

병원 조사를 보면 응답자의 19%가 영어와 수학 등 학습 태교를 진행했는데, 이 중 50%는 태교로 인한 스트레스를 경험했고, 47%는 태교로 인한 부담감을 느꼈다고 답해 학습 태교가 오히려 임신부의 정서적 안정을 방해했다. 반면, 학습 태교를 하지 않은 임신부의 스트레스 경험률은 17.8%, 태교로 인한 부담감 경험률은 15.8%로 학습 태교를 진행한 임산부의 절반 이하에 그쳤다.

임신 중 스트레스를 받으면 태아도 똑같이 긴장하고 흥분하게 된다. 특히 스트레스 호르몬의 일종인 아드레날린은 엄마의 자궁근육을 수축시켜 태아에게 전해지는 혈류량을 감소시키기 때문에 발달 중인 태아의 뇌 기능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다.

이대목동병원 산부인과 김영주 교수는 “아직까지 수학 태교나 영어 태교와 같은 학습 태교가 아이의 두뇌 발달과 영어 능력 향상을 돕는다는 과학적인 근거는 없으며, 스트레스를 받으면서까지 진행하는 학습 태교는 오히려 태아의 정상적인 발달을 방해할 수 있다”며 “태교의 근간은 임신부가 평안한 마음으로 태아와 사랑을 소통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의 98%가 태교의 중요성을 인식했고, 77%는 임신 기간 중 태교를 시행했다고 답했다. 태교 방법으로는 음악 태교(47.9%)가 가장 많았고, 동화 태교(20.7%), 태담 태교(19.7%) 등의 순이었다.

김 교수는 “청각은 태아의 감각기관 중 가장 먼저 발달하는 기관으로 아름다운 음악이나 자연의 소리, 다정한 엄마, 아빠의 목소리를 들려주는 것은 임부와 태아의 정서적 안정은 물론 소리를 통한 감각 자극으로 태아의 두뇌 발달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대목동병원 모자센터는 엄마와 아기를 위한 건강한 태교수칙으로 ▲스트레스 줄이기 ▲하루 3번 균형 잡힌 식사 ▲하루 8시간 정도의 수면 ▲공원이나 숲속 산책 ▲음악, 자연음, 부모의 목소리를 자주 들려주기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자주 걷고 몸의 양쪽을 균형 있게 움직이기를 추천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