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음걸이 보면 치매 예측할 수 있다

느리면 발병률 높아

나이 든 부모님이 혹 치매에 걸리지 않으실지 걱정된다면 평소 걸음걸이를 유심히 관찰해 보는 게 좋을 듯하다. 걷는 속도와 쥐는 힘을 보면 치매와 심장 발작 발병 여부를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있기 때문이다.

미국 보스턴메디컬센터(BMC) 연구팀은 평균 연령 62세의 노인 2400명의 보행속도와 악력, 두뇌 상태 간의 상관관계에 대해 관찰한 결과, 보행속도가 느린 사람들은 빨리 걷는 이들에 비해 치매 발병률이 매우 높다는 것을 발견했다.

11년간의 추적 관찰 결과, 34명이 치매에 걸렸고 70명은 심장 발작을 일으켰는데 관찰을 시작할 때 보행속도가 느렸던 사람들은 빨리 걷는 이들에 비해 치매 발병률이 1.5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65세 이상 노인 중 악력이 센 사람들은 악력이 약한 사람들에 비해 심장 발작이 일어날 확률이 42%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이 같은 차이는 65세 미만의 연령대에서는 나타나지 않았다.

연구팀은 보행속도와 악력이 뇌의 용량, 기억력, 언어, 판단력의 퇴화와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연구팀의 에리카 카마고 박사는 “왜 이 같은 상관관계가 나타나는지는 아직 분명치 않지만 치매 예방에 하나의 단서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 마이모니데스메디컬센터의 신경과장인 마셜 케일슨 박사는 이번 연구에 대해 “최소한 치매와 심장 발작에 대한 조기 예측에 새로운 단서가 될 것”이라면서 “좀 더 젊은 사람들을 상대로 조사를 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런 내용은 헬스데이뉴스 등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