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의 암 환자 ‘노쇠 지수’ 따라 수술 결정을

고령의 암환자는 수술 뒤 합병증 등 예후가 좋지 않을 수 있어 수술 결정을 선뜻 내리기 쉽지 않다. 이 때문에 신체적으로 건강해 수술 가능한 저위험군 환자여도 지레 겁먹고 수술을 포기하는 바람에 완치될 기회마저 날릴 때도 있다. 하지만 수술 전 노쇠한 정도를 종합적으로 평가하면 예후를 효과적으로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분당서울대병원 노인병내과 김광일 교수팀에 따르면 2011년 10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저위험군으로 분류된 여성 노인 수술환자 281명을 대상으로 노쇠 건강평가를 시행해 예후를 분석해보니 노쇠 지수가 높을수록 수술 후 합병증이 빈번했으며, 재원일수가 길어지고 수술 후 요양병원 입원률 역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분당서울대병워이 지난해 자체개발한 수술 전 노쇠 건강평가는 동반 질환, 일상생활 능력, 정신기능, 영양상태 등 노인의 건강 상태를 다면적, 포괄적으로 평가할 수 있도록 구성돼 있으며, 7점 이상이면 노쇠 노인, 7점 미만이면 건강 노인으로 분류한다.

평가 결과, 노쇠 지수가 높은 노쇠 노인 환자는 건강 노인 환자보다 수술 후 합병증 발생률이 1.7배 이상 높았고, 수술 후 요양시설로 다시 입원할 가능성은 1.5배 이상 증가했다. 수술 후 병원 입원기간 역시 건강 노인 환자는 8일인 반면, 노쇠 노인 환자는 14일로 1.75배 더 길었다.

이 연구에 참여한 분당서울대병원 노인병내과 김선욱 임상강사는 “수술 전 노쇠 건강평가 도구를 통해 완치 가능한 수술에 대한 심리적 부담은 낮추고,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남은 삶의 질을 높이는 선택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환자의 건강 주권을 향상 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저명한 외과 학술지인 ‘저널 오브 더 아메리칸 콜리그 오브 서전스(Journal of The American College of Surgeons)’ 9월호에 실렸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