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어폰 오래 끼면 귓속 세균 수 천 배 ‘득실’

 

돌려쓰기도 위험

이어폰을 오래 꽂고 있으면 귀 속의 온도와 습도가 높아지면서 세균의 온상이 되고, 귓병이 생기기 쉬운 것으로 나타났다.

인도 카스투르바 의과대학 연구팀은 젊은 남성 50명을 대상으로 이어폰으로 음악 등을 듣는 정도와 귀 속의 박테리아 증식 정도를 비교했다. 실험 대상자 가운데 절반은 MP3 이어폰으로 음악을 규칙적으로 오래 들었고 나머지 절반은 가끔씩만 들었다.

연구팀은 이어폰을 사용하고 난 뒤 귀 속의 박테리아 샘플을 채취해 조사했다. 그 결과, 이어폰을 많이 사용하는 사람의 귀 속에서는 박테리아가 빠른 속도로 증식해 가끔씩만 이어폰 음악을 듣는 사람보다 귀 속 박테리아가 최대 수 천 배나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어폰을 오래 사용하는 사람의 귀 속에 박테리아가 많은 이유는 이어폰을 꽂으면 귀 속의 온도와 습도가 올라가면서 박테리아가 자라기 좋은 열대우림 같은 최적 환경이 조성되기 때문이다. 모든 박테리아가 인체에 해롭지는 않지만 포도상구균 같은 박테리아는 쉽게 감염을 일으켜 귀 통증 같은 여러 문제를 유발할 수 있다.

연구팀은 개인용 이어폰뿐 아니라 여객기 안에 구비돼 있는 헤드폰, 병원에서 청각검사나 귀 치료를 할 때 쓰는 헤드폰 등 여러 사람이 함께 사용하는 헤드폰을 통해서도 세균이나 머릿니가 옮을 수 있다면 주의를 당부했다.

연구팀은 “이어폰 음악을 오래 듣는 습관은 귀 속에 세균을 기르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정기적으로 이어폰을 소독하고 이어폰을 다른 사람과 돌려쓰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런 내용은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